Link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22
Total
74,573,270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일요일 예능 프로그램 시청자 즐겁게 하려다 싸움판되나? 본문

예능보기

일요일 예능 프로그램 시청자 즐겁게 하려다 싸움판되나?


딘델라 2011.02.24 06:00

일요일 예능 프로그램 시청자 즐겁게 하려다 싸움판되나?

요즘 예능에서 가장 핫이슈로 뽑으라면 1박2일 엄태웅 고정 출연 합류와 한국에서 노래 좀 한다는  국내 가수들이 총 출연해서 서바이벌 노래 대결을 벌이는 나는 가수다. 이 두 프로그램이 최고의 시청자들의 관심사로 떠 오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전부터 눈살을 찌부리게 하는 인터넷 기사들이 있었습니다. 예전 기사라 찾지는 못했지만 전에 어떤 기자가  무도와 1박2일을 이간질시킬려는 듯 보이는 누구의 탓으로 돌리려는  헤드라인 제목에 기사를 보았습니다. 

기자들 피디와 프로그램 시청자 이간질 시키나



'1박2일' 나PD "MBC '나는 가수다', 나도 궁금"-기사클릭
김영희PD, “‘1박2일’과 대결, 타격주겠다"(인터뷰)-기사클릭

이 처럼 시청률 하락, 무슨 논란이 생기면 위기니 폐지설 기사가 나오면 두 프로그램의 팬들이 몰려와서 서로 악플 전쟁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1박2일과 동시간에 때 경쟁을 할 것으로 보이는 MBC 일밤에 새 예능 프로그램 '나는 가수다.'의 김영희 PD가 1박2일에 타격을 주겠다. 란 인터뷰 발언으로 1박2일 팬들이 몰려와 김영희 PD에게 악플을 달기 시작 했습니다. 또 1박2일을 식상해 하거나 다른 프로그램에 팬들이 몰려와 또 1박2일에 대해 욕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후 1박2일에 나영석 PD는 그 인터뷰에 응수 하 듯 '나는 가수다' 나도 궁금 하다는 관심을 보이는 듯한 립 서비스 인터뷰 기사가 나왔습니다. 그 기사에 대한 리플을 보니 역시 나 피디는 인격이 되었다는 중 하는 칭찬 리플이 올라오기 시작 했습니다. 나는 가수다의 김영희 피디도 악의를 가지고 한 인터뷰가 아닌데 헤드라인이 선전포고를 했다. 타격을 주겠다는 자극 적인 기사 제목으로 두 프로그램은 둘이 맞붙기도 전에 서로 진흙탕 싸움을 유도하고 있습니다.



물론 방송국이 시청률로 인기의 척도를 삼는 곳 입니다. 그걸 의식한 두 피디의 인터뷰를 가지고 마치 싸움을 붙이려는 듯한 이런 보도는 중립적 입장에서 보는 시청자들에게 짜증과 반감을 줄 수 있습니다. 예능 프로그램이란 국민들에게 웃음을 주기 위해 만드는 프로그램 입니다. 그런데 예능도 아이돌 팬덤 같은 모습으로 서로 프로 그램에 대해 욕을 하고 점점 악순환만 반복하고 있습니다. 어느 프로램이 더 재미있네 안 재미있네 이건 마치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란 질문하고 똑같다고 생각합니다. 프로그램을 보고 그냥 자기가 좋아하는 프로그램 보면 되는 겁니다. 이런 싸움 부추기는 듯 한 기사들 한국예능을 위해서라서도 자제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놈에 시청률이 뭐길래....




방송국이 시청률에 민감한건 당연한 겁니다. 광고 수입과 직결 하기 때문입니다.그러나 이번에 이 두 피디에 발언을 보면서 시청자들의 웃음이나 즐거움 보다는 이익을 위해 변질되어 가는 것 같아서 씁쓸합니다. 솔직히 현재 시청률에 대한 표본조사 신뢰하지 못 하겠습니다. 전국에 천 가구 정도만 표본으로 잡고 숫자에 따라 방송국들이 울고 웃고 하는 모습. 그리고 그 숫자에 민감하게 반응해서 누구를 따라 잡겠다는 둥 타격을 주겠다는 인터뷰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시청률도 중요하지만 시청자들이 공감하고 웃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겠다는 사명을 가지고 임하면 안되는 겁니까. 지금 지상파 방송국이 3개인데도 이 모양인데 나중에 지상파4~5개 되면 시청률 때문에 살아남을 드라마 예능이 몇개나 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결국 방송국들이 시청률 때문에 이럴수록 그 피해는 시청자들에게 돌아올 것 입니다.


-포스트를 마치며-

이번 두 피디에 시청률 경쟁 발언 시청률 지상주의가 나은 부작용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어느 정도의 서로의 경쟁은 두 프로그램 발전을 위해서라도 좋은 겁니다. 제발 시청률에 노예가 되지 않고 마음 편히 TV를 볼 수는 없는건지 이건 저의 그저 꿈이고 감상적인 발언인지 제발 즐겁게 보려고 만든 예능 프로가 시청률 때문에 짜증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손가락 모양을 추천 클릭 한방! (로그인 불필요)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1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