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56
Total
74,575,844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송대관 폭언 듣고 입원, 네티즌들의 두가지 시선 본문

토픽

송대관 폭언 듣고 입원, 네티즌들의 두가지 시선


딘델라 2017.05.01 16:37

가수 송대관이  SBS '모닝와이드'에 출연해서 자신에게 폭언을 한 후배 가수의 매니저가 지금까지도 사과하지 않았다고 털어놓으며 논란이 되고 있다. 그는 오는 오전 1일 방송된 모닝와이드에서 " 얼굴을 들이대면서 왜 인사를 똑바로 안 받느냐고 했다. 사람들이 말리는데도 안하무인이었다 "라며 당시 상황에 대해서 하소연했다. 그는 이어 " 현장에서 당한 수모는 말할 수 없고 심장도 뛰고 놀랐다. 맞잡고 싸우질 못하고 무서워서 도망 나온 신세가 됐는데 그러고 나서 돌아가면서 복받쳤다 " 라고 후배 가수 매니저의 폭언을 주장했다.

 

 

이렇게 가수 송대관이 지난달 24일 KBS 1TV '가요무대' 녹화를 마치고 내려오던 중 후배 가수의 매니저에게 폭언을 들어서 급성 우울증 진단을 받고 통원 치료 중이라고 한다. 당시 후배 여가수의 매니저는 송대관이 자신의 인사를 목례로 받았다는 이유로 심각한 폭언과 욕설을 퍼부었다고 언론들은 보도했다. 이런 사실을 방송에서도 하소연했기 때문에 송대관과 논란이 일어난 가수의 매니저에 대해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언론에 따르면 유명 여가수의 매니저에게 심한 욕설을 듣고 정신적 충격에 빠졌다고 한다.

 

 

방송에까지 나와서 그가 당시 상황을 억울한 듯 전하자 논란이 커졌고, 이에 논란이 된 해당 매니저 측은  역시  " 1, 2분 정도 말다툼이 있었으나 폭언이나 신체적 위협 없었다. 사건이 과장됐으며 사건 직후 사과했다  ", 또한 " 집안 행사에 간 적도 있고 평소 감정이 없다. 얼토당토않는 이야기가 나오니 대응하고 싶지 않다더라 "라고 당시를 해명했다. 현재 해당 매니저는 해외 출장중이라고 한다. 하지만 송대관은 다른 언론과의 인버뷰에서 " 1분 안에 그런 일이 있느냐. 심하게 하는 걸 다들 봤다. 적어도 10여 분이었을 것"이라며 "기획사 대표한테는 사과를 했다고 하는데 저한테 사과하지 않았다. 인격 살인, 모독을 해놓고 사과를 하지 않았다"라고 반박을 주장했다.

 

 

이렇게 송대관 측이나 후배 가수의 매니저 측에서 서로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기 때문에 이번 논란이 더 논란이 된 게 아닌가 싶었다. 사실 누구의 말이 사실인지 그것은 당시 상황을 직접 겪은 당사자들의 입장에서 해석되기 때문에 판단하기 힘들 것이다. 그래서 네티즌들은 송대관에게 안타까움 자아내면서도 이번 논란에 대해서 양측의 입장을 다 들어봐야 할 것이라며 유보적이며 조심스런 입장을 밝혔다. 아무래도 송대관이 해당 매니저에게 심각하게 감정이 상한 상태일테고, 무엇보다 후배 여가수의 매니저와의 사이에서 벌어진 일이기에 후배 여가수가 중간에서 매우 당황스럽지 않을까 싶었다.

 

그래서 네티즌들은 이런 논란에서 또 다른 제3의 피해자가 있어서는 안 된다며 조심스럽게 상황을 주시했다. 중간에서 후배 여가수도 입장이 난처할테니 굳이 누구인지 캐물을 필요는 없을 것 같았다. 그래서 네티즌들은 양측의 말을 다 들어봐야 전후 사정을 알 수 있기에 무턱대고 양측 모두에게 비난을 해서는 안된다며 신중한 입장이었다. 이번 논란은 가수와 타가수 매니저 사이의 논란이기 때문에 더욱 예민해 보였다. 최근 힘든 일을 많이 겪은 송대관이 트로트계의 선배였기에 여러모로 아쉬움도 컸을 듯 싶다. 하여튼 이런 논란이 진실공방으로 번지며 서로가 감정소모를 하기보다는 서로가 오해가 없도록 잘 봉합을 하고 매듭을 지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공유하기 링크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