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913
Total
74,517,116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화성인 쇼핑올인녀, 조작의심된 황당한 돈자랑 본문

예능보기

화성인 쇼핑올인녀, 조작의심된 황당한 돈자랑


딘델라 2012.05.22 14:31

화성인 쇼핑올인녀, 조작의심된 황당한 돈자랑

 

 

 

 

 

 

21일 방송된 tvN '화성인 X파일'에서는 쇼핑올인녀의 사연이 공개되었습니다. 예전에 옷사재기녀가 나와서 보세옷 구입에 월급의 70%를 쓰면서 무계획적인 쇼핑중독과 옷을 방치해 쓰레기로 만든 모습에 정말 욕이 나올 지경이였죠. 하지만 이번에 나온 쇼핑올인녀의 쇼핑중독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그녀는 하루에 250만원 가량의 쇼핑을 즐기는 모습을 아무렇지도 않게 자랑했습니다. 양손가득 쇼핑백을 들고 쇼핑타운을 거닐며 마음에 드는 물건은 망설이지 않고 사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주로인터넷쇼핑몰과 쇼핑센터를 이용하는 화성인은 명품보다는 독특한 스타일의 다양한 옷을 구입했습니다. 하지만 신물이 난 옷과 각종 물건들은 몇번 입지도 않고 바로 내다 버리는 모습을 보여줬지요.

 

 

카드를 물쓰듯 긁어대는 화성인의 모습이 썩 좋아보이진 않았습니다. 도대체 무슨 돈으로 저리 펑펑 써제낄까 그저 황당하기만 했습니다. 엄청나게 돈이 많은 부자거나 옷사재기녀처럼 자기가 번 돈으로 펑펑쓰는거면 그려려니 하겠는데, 이 모든 것이 아버지의 카드를 긁는 것이라는 말에 어이가 없었습니다. 자랑스럽게 아버지가 준 카드로 쇼핑을 즐기고 어머니가 원하는 것을 사준다며 어릴때부터 부족한 것없이 뭐든 해줬다며 말하는 화성인. 진짜라면 부모님이 정말 자식교육을 잘못시킨 것이겠죠.

 

이날 방송에는 화성인의 어머니가 나와서 물쓰듯 쇼핑을 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더욱 황당한 것은 그의 어머니 역시 만만치 않은 쇼핑중독녀라는 것이지요. 화성인의 어머니는 최대 500만원을 하루에 써봤다며 아무렇지도 않게 말했습니다. 도대체 저런 모녀를 둔 아버지는 얼마나 돈을 잘 벌기에 저럴까? 참 황당했습니다. 무계획적으로 카드를 긁어대고 생각할 겨를도 없이 쇼핑에 빠져있는 모습을 보니, 이게 말로만 듣던 등골브레이커의 모습이구나 혀를 차게 되더군요.

 

 

이들의 낭비나 다름이 없는 무차별 쇼핑은 부럽다기 보다 그저 너무나 한심해 보였습니다. 자기 돈으로 쓰는 거면 뭐랄 수 없지만, 아버지가 번 돈으로 카드를 긁으며 쇼핑하는게 자랑은 아니지요. 여지껏 화성인에 나온 수많은 사연녀 사연남이 많았지만, 적어도 알바하고 일해서 내 돈으로 성형하고 고치고 펑펑쓰는 것은 봤어도 이렇게 대놓고 아빠카드라고 자랑하던 케이스는 없었기에 황당했습니다.

 

명품은 안사니까 괜찮다고 말하던데, 아무리 돈이 많아서 싼 물건을 한트럭 산다고 쳐도 전혀 현명해 보이지 않습니다. 써보지도 않은 물건 방안가득 쟁겨놓고 쌓아두는 것이야 말로 낭비 중의 낭비죠. 쉽게 사고 쉽게 버리는 모습을 보니 차라리 이전에 나온 명품수집남의 소비가 훨씬 현명한 모습이였습니다. 비싸도 10년을 두고 잘 보존해서 제테크까지 하던 모습이 물건을 하나를 사더라도 그 가치에 맞게 소비하고 쓰는 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하루 200만원 넘는 쇼핑에 집착하는 화성인의 사연!! 참 부자연 스럽기 짝이 없었지요. 아무리 쇼핑에 중독되어 있다고 해도 뭔가 설정티가 너무 나더군요. 가장 어이없던 것이 대문을 열자 마자 와르르 쇼핑몰 택배 물건들이 쏟아지던 장면이였습니다. 오늘 하루 시킨 인터넷 택배 물건들이라며, 집앞 도로까지 튕겨나온 물건들을 보고 놀라기보다는 어이가 없어서 빵터졌습니다. 어찌나 타이밍에 맞게 와르르 쏟아진 상자들이 설정티가 나고 작위적이던지....... 아무리 쇼핑올인녀라 할지라도 택배물건들을 지나다니는 사람들이 다보이게 쌓아두고 대문앞에 방치하다니 어딘가 너무나 수상해 보였습니다.

 

게다가 모녀의 모습도 뭔가 코믹스럽기 짝이 없었습니다. 화성인의 코믹하고 개성강한 엄마는 너무 설정 같았습니다. 그리고 화성인을 따라다니며 힘이 소진한 제작진의 모습은 어딘가 연기를 하는 등 어색했습니다. 여기저기 어딘가 수상한 쇼핑올인녀가 진짜 졸부의 자식일 수 있겠지만, 사는 집도 그다지 좋아보이지 않고, 쇼핑은 하루에 몇백만원어치 하는데 쇼핑가방 주루룩 손에 들고 차없이 걸어다니고!! 뭔가 부조화 스러웠지요. 물론 지하에 옷방을 둔 것을 보니 허름한 단독주택이 개발지에 알박아 놓은 화성인 부모님의 집이라서 자기맘대로 사는 것이면 이해가 되지만, 어딘가 돈쓰는 티도 너무나는 조작냄새가 심하더군요.

 

 

화성인에 별의 별 사람이 다나오지만 유독 조작의심이 가장 많이 되는 것이 바로 이렇게 펑펑쓰듯 하루에 얼마쓴다고 자랑하는 사람입니다. 일전에 자신의 연봉에 근거해서 소비를 보여준 명품수집남 빼놓고는 정말 믿어주기도 어려운 황당한 사연들이였죠. 적어도 앞서 나온 운동중독녀처럼 운동한 이유가 33사이즈 마른 몸 컴플랙스때문이라는 이유라도 타당하면 그럴수 있겠구나 이해가 될 것입니다.

 

자극적인 소재에 메달리다가 매번 도돌이표 처럼 반복적으로 보여주는 비슷 비슷한 사연들에 화성인이나 기타 일반인 참여프로들이 점점 믿거나 말거나가 되어가고 있는듯 합니다. 어차피 그 진의여부를 알 수 없다고 하더라도 적어도 상식이라는 것이 있을 것입니다. 아무리 화성인이 자극적인 소재가 넘쳐난다 해도 '남들 다 이렇게 쇼핑하지 않냐'며 '그리 많지도 않다'며 카드를 거침없이 긁어대는 눈살찌푸리는 위화감이나 조성하는 이런 막장 사연은 조작만 의심되고 감동도 재미도 없는 듯 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손가락 모양을 추천 클릭 한방! (로그인 불필요)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Tag
,
공유하기 링크

 

14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gamjastar.tistory.com BlogIcon 또웃음 2012.05.22 15:26 신고 정말 한심하네요.
    정말 아버지가 무슨 일을 하는지 궁금합니다.
    눈쌀이 찌푸려지네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2.05.22 20:50 신고 아무래도 쇼핑중독증에 걸린듯 마치 화성인 바이러스 일회용녀가 생각나네요
  • 프로필사진 2012.05.26 04:23 일회용녀는 그전에 상처때문에 그런거라고 하더라구요 ㅋㅋ
  • 프로필사진 마미조아 2012.05.23 16:33 그돈으로 사재기말고
    불우이웃을돕지..참나~뭐가자랑이라고..막말로 그돈으로 엄마는 치과가서벌어진이빨부터 하시지~ 관상으로돈세는것좀 막게...
    화성인도..생긴데로 놉니다...참
    어이없고 자기돈 맘대로 쓰겠다는데..
    누가뭐라하겠냐만은..
    허름한집에 설정이든뭐든
    위화감조성하는이런건
    방송할게아니라..
    비판을받아야 반성해야되지않을까요?
    없어서 못먹고사는 어려운 사람들..
    한번 생각해보고 반성하시요..
    일상이쇼핑이고
    활력소???..250만원 쇼핑..제정신입니까?
  • 프로필사진 그러고보니 2012.05.27 18:21 택배가 주인도 없는데 물건만 대문 안에 던져놓고 간건 좀 이상하네요 .. ;
    자기 없을 때 택배 왔을꺼라구 했는데 보통 주인이 집에 없으면 배달 안해주지 않나요 ??
    무슨 재벌딸도 아니고 고딩때부터 대학원까지 장학금 받고 다녔으면 그렇게 물 쓰듯이 쓰고 다녀두 된다는 ??
    대학원까지 장학금 받고 다녔는데 취직도 못하고 차도 없이 하루종일 쇼핑백 들도 다니는 것두 이상하고 ..
    아무리 취업문이 좁다고 해두 장학금 받고 다녔는데두 무직이라는 설정은 좀 이상하네요 ..
    끝부분에 친구가 스타킹사러 마트까지 가는건 좀 ..
    동네에 밟히는게 슈퍼에 편의점인데 쇼핑 중독녀를 끌고 굳이 마트까지 간건 좀 웃겼음 ..
  • 프로필사진 조상은 2012.05.28 01:15 님들의 말씀에 100% 동감합니다. 저도 봤지만 어이없고 짜증만 나더군요 그렇게 방송할게 없는것인지.ㅉㅉ
    전혀 부럽지도 않고 오히려 한심해보이고 엄마라고 나온 아줌마도 쌍으로 한심해보였습니다 그렇게 돈을 물쓰듯
    한다면서 사는 집은 왜그리 허접하고 구리구리한지...어이없음.사실이라면 졸부 자식이거나 자식교육을 저따위로 시킨 부모탓도 있겠고,설정이라면 이젠 저런 방송 정말 재미 없습니다 한심해보이는건 물론이고 또라이 아닙니까?시청자들이 호기심에 재미있게 볼거라고 생각한다면 정말 아니거덩요 채널 돌리게 되네요
  • 프로필사진 부러우면지는거임! 2012.05.28 03:35 빛안지고 사는거면 부모 잘만난덕!
    완전 부럽!!!!!!
    욕까지할건아니다싶네요~
    부러워서 배아파하는걸로보여요~
    저렇게사니까 화성인으로 나오는건데.... 방송보고 을마나 부러우면 캡쳐까지하면서 장문을..ㄷㄷㄷ
  • 프로필사진 나임 2012.10.27 14:36 그게아니라진짜조작티가나니까올린거죠 부럽진않은디? ㅋ
  • 프로필사진 나임 2012.10.27 14:36 그게아니라진짜조작티가나니까올린거죠 부럽진않은디? ㅋ
  • 프로필사진 나임 2012.10.27 14:37 그게아니라진짜조작티가나니까올린거죠 부럽진않은디? ㅋ
  • 프로필사진 행인 2012.05.28 03:39 오늘봣는데 말투가 꼭 정신나간것처럼 모자라보인다고 해야하나 ㅋㅋ 암튼 그렇네요
  • 프로필사진 ㅎㅎㅎ 2012.06.06 01:23 택배 물건을 어떻게 문 열면 밖으로 쏟아지게 쌓았는지 궁금함
    마치 문 안 쪽에서 대문에 딱 붙여서 쌓아 놓은것 처럼
    택배 기사가 문 열고 들어가서 대문에 딱 붙여서 쌓아놓고 담 넘어서 나왔나?
    진짜라면 그럴 돈 있으면 장훈이 행님처럼 사회에 기부를 하던가 설정이면 이런 설정하지마라
    돈을 어떻게 버는지 모르겠지만 정승처럼 써라 알간?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 2012.10.27 14:51 ㅋㅋ 빙딱. 쇼핑할돈으로 얼굴이나 고쳐라 치아교정좀 하고...
  • 프로필사진 거짓방송티나 2012.10.29 13:56 이건 작가랑 짜고 한 프로그램이란게 뻔히 드러남.
    택배기사들이 저렇게 많은 물건들을 대문에 던져놓고 가지고 않거니와 밖에서 던지는 물건이 문열자마자 쏟아지게 쌓아지지도 않는다. 또 매일 저렇게 많은 쇼핑백이 무겁고 다리아파서 종일 저렇게 돌아다니지도 못하거니와 자가용도 없이 저렇게 돈쓰고 다닌다는것도 거짓이다. 저렇게 쇼핑중독이라면 자기 차먼저 쇼핑할테니깐. 무겁게 쇼핑백 여러개 들고 다니면서 전혀 무게감이 느껴지지 않은것도 빈 쇼핑백 들고 다닌걸로 느껴져서 거짓방송. 부모님과 같이 살지도 않고 길옆에 일반주택 살면서 지하실을 옷방으로까지 세얻어 혼자 살면서 저렇게 진열해놓고 사는것도 거짓방송. 매일 엄청난 분량을 사재기한것에 비해 방에 옷들이 얼마 안된다. 버린다고 해도 산만큼 매일 버려야 하는데 버릴때도 일부러 버린척 한 티가 나는 거짓방송. 엄마와 딸이라고 하지만 비슷한 무명 연기자를 쓴 티가 남. 대학원까지 장학금으로 다닌것도 설정. 눈이 맹함. 장학금 탈 정도면 오직 공부만 해서 눈에 에너지가 모여서 맑고 밝다. 그래서 거짓방송.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