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772
Total
74,108,739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무한도전 스피드광 유재석, 시청자 반하게 한 반전매력 본문

예능보기

무한도전 스피드광 유재석, 시청자 반하게 한 반전매력


딘델라 2014.03.23 08:00

무한도전 '스피드 레이서' 편은 시작부터 기대 이상의 재미를 선사했다. 무도의 10주년을 화려하게 장식하겠다는 김태호pd는 도심 레이스로 기대되는 ' 2014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 참가를 위해서 본격적인 맹연습에 돌입했다. F1 도전이 좌절되며 아쉬웠는데, 무도의 끈질긴 도전정신은 역시 포기란 없었다. 도심 레이스 후 유명한 '다카르랠리'까지 도전하겠다니 야심한 기획이 벌써부터 심장 떨리게 한다.

 

 

이날 등장한 레이싱카는 위용부터 남달랐다. 겉모습은 일반 승용차와 같지만 안쪽은 완전히 개조되어 보통 차량과 달랐다. 거기다 귀를 찢을 듯한 굉음은 TV를 보는 시청자들에게 까지 전달되었다. 프로선수들이 인제서킷을 가속내어 달리는 모습에 과연 무도 멤버들이 도전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되었다. 그만큼 카레이싱은 두려움을 극복하는 게 관건이었다.

 

 

프로선수들과 속도 체험에 나선 무도 멤버들은 서킷을 돌면서 본격적인 카레이싱을 접했다. 몸을 가늘 수 없는 엄청난 스피드는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 했다. 선수들은 속도를 즐기며 여유있게 운전했지만, 함께 탄 무도 멤버들은 예상보다 더욱 빠른 속도에 압도되어 공포감만 느낄 뿐이었다.

 

하지만 이렇게 두려움으로 살떨리게 출발한 카레이싱은 본격적인 연습에 돌입하며 멤버들의 승부욕을 자극했다. 아무래도 남자들은 자동차에 대한 로망이 존재하고, 안전운전을 해야한다는 압박에서 벗어나 스피드를 즐긴다는 묘한 스릴이 멤버들의 스피드 본능을 깨운 듯 했다. 이날 운전에 두각을 드러낸  유재석과 정형돈, 정준하가 멋진 운전 솜씨를 뽐냈고, 하하, 박명수, 노홍철은 하위에 기록되는 굴욕을 맛보았다.

 

 

멤버들의 승부욕을 제대로 대변한 이는 바로 박명수였다. 서킷을 직접 돌면서 스피드를 체험한 멤버들은 설레임을 감출 수 없었다. 그런데 평소와 다르게 유독 승부를 불태웠던 박명수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주행테스트에서 예상보다 안전적인 코너링으로 자신감에 불타있었다. 1조로 서킷을 달린 그는 노홍철을 제치고 먼저 골인했고 처음치곤 좋은 성적이란 말까지 들었다. 그러나 2조 정준하, 길이 박명수의 기록을 단번에 앞서니 완전히 자존심에 금이 가고 말았다.

 

레이스편의 주인공은 나야! 에이스의 부픈 꿈이 그렇게 단번에 날아가고 말았다. 이어 유재석까지 선수 뺨치는 모습으로 최고의 성적을 냈고, 정형돈까지 예상 밖의 질주본능으로 2위를 차지하자 박명수는 완전히 낙담했다. 그러나 그는 포기하지 않고 또 다시 시키지도 않은 레이싱을 홀로 보여줘서 짠하게 했다. 상위권 유재석과 정준하만이 유일하게 탔던 실제 경주용 자동차를 기어이 몰아보며 짠한 승부욕을 불태웠다.

 

이날 박명수가 제대로 자극받은 건 다름 아닌 멤버들 때문이었다. 비슷한 또래 유재석과 정준하는 월등한 실력을 뽐내며 상위에 랭크했다. 젊은 패기에게 졌다면 인정했겠지만, 나이 차이도 얼마 안나는 유재석과 정준하에게 운전마저 뒤쳐진다는 게 박명수의 자존심을 건드린 것이다. 특히 슈마허에 빙의된 유재석의 활약이 그를 더욱 자극했다. 정말 박명수의 짠한 마음이 이해될 정도로 못하게 없는 1인자 유재석의 완벽함은 시청자도 감탄하게 했다.

 

 

오랜 매니저 생활로 스피드와 안정성 모두를 겸비한 정준하의 경험치 마저 제치고 1위를 차지한 유재석! 유재석이 달리는 모습은 다른 이들과 달랐다. 서킷의 연석을 활용하는 모습에 대해서 프로 선수도 놀라워했다. 코너링도 유연하고 주행에 있어서 가장 과감하고 능숙한 모습으로 함께 경주한 하하는 멀찌감치 제끼며 홀로 경주했다. 2분 25초대의 기록은 2위를 한 정형돈의 기록보다 무려 7초 가량이 앞선 것이다. 선수해볼 생각이 없냐는 말이 나올 정도로 유재석은 월등한 격차를 벌이며 이번에도 에이스에 등극했다.

 

유재석의 운전능력은 이미 F1 도전기 때도 입증되었다. 운전에 집중한 날카로운 모습이 평소와는 다른 유재석을 보여주며 타고난 운전감각을 선보였다. 유재석은 이번에도 멤버들을 압도하는 능력치로 초반부터 주목을 받았다. '안전벨트 탈출하기'에서 유일하게 5초대를 통과한 건 유재석 뿐이었다. 평소 운동으로 다져진 날렵한 몸 때문에 남보다 안정적으로 탈출하는데 성공했다. 게다가 주행테스트에서도 유재석은 코너링과 원돌기 8자돌기를 가장 완벽히 소화하며 1등을 했다. 좁은 차폭을 유지하는 능숙함에 모두 감탄했다. 이처럼 성적으로 보여주는 그의 뛰어난 운전능력은 타고났다는 말이 절로 나오게 했다.

 

 

그런데 더욱 놀라웠던 건 그의 대처능력이었다. 최종 레이스는 진짜 경주용 자동차로 달렸다. 기존의 차와 다른 경주용 자동차는 초보에겐 상당한 부담이 되었다. 유재석은 함께 경주한 정준하에게 졌다. 그러나 그가 낸 기록 자체는 의미가 없었다. 왜냐면 1차 레이스에서 그가 많은 실수를 했음에도 본격적인 2차 레이스에서 경주용차에 완벽적응하며 놀라운 속도를 보여줬기 때문이다.

 

유재석은 초반 예민한 경주용차에 적응하지 못하고 잦은 핸드링 실수로 아찔한 스핀돌기를 연속으로 보여줬다. 스핀을 돌게 되면 아무리 능숙한 운전자도 심리적인 위축을 당하게 된다. 그런데 유재석은 세번의 스핀에도 전혀 주눅들지 않았다. 속도를 줄이지 않고 계속해서 거칠게 차를 길들이려 애썼다. 그리고 2차 레이스에 접어든 그는 더욱 가속하며 완전히 자동차에 적응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정준하가 침착하게 안전운전을 했다면, 유재석은 스핀에도 겁먹지 않고 스피드를 제대로 즐겼다. 그렇게 놀라운 적응력과 거침없는 스피드로 결국 정준하를 근접까지 따라잡았다.

 

 

몇번의 스핀에도 흔들리지 않고 침착하게 완주한 유재석을 보면서 절로 감탄이 나왔다. 비록 정준하에게 졌지만, 그의 놀라운 피니쉬 속도는 유재석의 강심장을 보여줬다. 끝까지 가속페달을 밟으며 제대로 레이싱의 매력을 선보인 유재석은 마치 선수 같은 주행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처럼 유재석의 강심장 레이스는 그의 반전매력을 보여주었다. 유재석은 고소공포증이 있을 만큼 평소 겁이 많기로 유명하다. 그러나 운전대만 잡으면 유재석은 정말 다른 사람으로 돌변했다. '스피드광 유마허' 란 별명이 딱 어울림 정도로 그는 속도에 대한 타고난 적응력까지 겸비했다.

 

 

정말 못하는 게 없는 유재석은 1인자의 운명을 타고난 듯 싶었다. 이날 ' 오늘 따라 왠지 잘생겨 보이기까지 '란 자막이 빵터졌지만 가장 동감되었다. 운전대 잡은 유재석의 반전은 잘생겨 보일 만큼 제대로 시청자를 반하게 했다. 운전까지 잘하니 너무 완벽한게 아닌가? 박명수가 유난히 자극 받은 이유도 이런 사소한 부분에서 남자의 자존심을 더욱 자극했기 때문이 아닐까? 이런 멤버들의 승부욕과 반전매력을 시작부터 담아낸 '스피드 레이서'의 앞으로의 도전이 더욱 궁금했다. 다음주 속도에 매료되어 기록 경쟁에 불타오르는 멤버들이 예고되었다. 질주 본능을 일깨운 이번 도전이 과연 어떤 무도정신을 담아낼지 기대된다.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