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757
Total
74,547,387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수지-아이유, 편견 잠재운 국민여동생의 연기력 반란 본문

Drama

수지-아이유, 편견 잠재운 국민여동생의 연기력 반란


딘델라 2013.06.08 07:11

국민여동생이라 불리며 여아이돌 대세가 된 수지와 아이유의 드라마 격돌은 방송시간대가 다르지만 참 흥미로운 것이었습니다. 둘다 남성팬의 사랑을 받았던 국민 여동생이었고, 그 인기와 이미지가 어떻게 흘러갔건 간에 뜨거운 화제를 뿌리는 주인공임에는 틀림없습니다. 그래서 아이유와 수지가 드라마 주인공으로서 어떤 성과를 올릴 수 있을지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사실 두 사람이 비슷한 시기에 드라마를 한다고 할때 연기에 대해서 어떤 비교를 할까 유심히 지켜봤습니다. 보통 이렇게 뜨거운 이슈의 인물을 연기력으로 평하고자 하면 극과 극의 비교를 논하기 마련이지요. 그러나 이번만은 두 사람의 활약으로 선의의 경쟁자로 성장하고 있는 국민여동생들을 칭찬하고 싶습니다.

 

 

아이유와 수지는 하필 드림하이1을 통해서 연기데뷔를 똑같이 했습니다. 당시 수지는 주인공으로서 엄청난 연기력 논란에 휩싸였지요. 연습기간에 비해서 데뷔도 빨랐고 그리고 곧바로 연기까지 했으니 연기 경험없는 아이돌 수지의 연기력 논란은 당연했습니다. 아이유 역시 당시에 경력이 없기는 마찬가지였죠. 아이유는 드림하이에 출연할 당시 좋은 날이 터지며 일약 국민여동생이 되었습니다. 그녀의 연기에 대해서 큰 논란은 없었지만, 그래도 아이돌이 판치는 드림하이에서 김수현을 빼고 연기력 칭찬을 들은 이는 없었습니다. 그렇게 수지와 아이유는 연기 경력없이 드라마에 투입되며 인기에 따라서 어쩌다 연기를 하게된 그런 케이스였습니다. 우연찮게도 두 사람은 가수가 꿈이었지, 애초에 연기자가 될거라고 생각도 못하고 소속사가 뜽떠밀어 연기를 한 경우입니다.

 

 

이후의 행보에는 당연히 수지가 압도적으로 연기쪽으로 빠지며 더욱 활발한 활동을 하게 되지요. 그러나 수지에겐 늘 연기력 논란이 따랐습니다. 국민첫사랑 타이틀을 거머쥔 '건축학 개론'의 성공은 그야말로 이미지의 성공이었고, 그 후 '빅'에 출연하며 또다시 연기력 논란이 겹치며 이대로 비주얼과 연기는 갭이 큰, 갈 길이 먼 아이돌 스타일 뿐이었죠. 그랬던 수지가 '구가의 서'에 출연하며 한단계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했습니다. 수지는 첫 사극연기에 도전하며 자신의 이미지에 딱 맞는 담여울 캐릭터를 만나게 됩니다.

 

 

초반에는 여전히 무덤덤한 연기력이 아쉬움을 더했습니다. 그래서 서브인 이유비가 더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이런 우려도 감정연기가 폭발하면서 수지의 잠재된 진가가 서서히 드러났지요. 사실 여전히 수지의 연기에는 부족함이 많습니다. 세세한 것을 따지려 든다면 그렇습니다. 하지만 완성되지는 않았지만 현재의 캐릭터를 두고 수지는 비주얼과 연기 모두 딱 담여울스럽게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이제는 캐릭터에 동화되어 감정몰입을 이끌어내는 능력이 확실히 성장했다는 뜻이겠죠. 그래서 감정이 절정으로 폭발하던 이번주 회차에서 수지의 눈물연기는 이승기와 완벽한 호흡을 보여줬습니다. 게다가 화제를 모은 진한 키스신에서 수지의 연기력은 능성을 더욱 발견하게 했습니다. 캐릭터에 빙의한 채 어느때보다 감정몰입이 잘되었기에 절절함을 더하며 아름다운 명장면을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수지는 사랑을 애절하게 확인하는 장면부터, 이후 강치가 담평준이 구월령을 죽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며 힘든 감정을 쏟아내는 장면까지 담여울이 완전히 되어있었습니다. 자신의 캐릭터에게는 절정이라고 할 수 있는 감정신을 이렇게 잘 이끌어내는 모습을 보면서, 수지에 대한 편견이 한꺼풀 벗겨지며 가능성이란 부분에서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습니다.

 

 

이는 아이유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아이유가 '최고다 이순신'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 될 당시에는 또 아이돌이냐? 란 소리가 나오며 우려가 컸습니다. 더욱이 고작 드림하이 하나 찍고 주말드라마의 여주인공 입성이라니, 대중들은 단단히 아이유의 주인공 신고식을 벼루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우려는 드라마 시작부터 서서히 잠잠해졌습니다. 아이유의 복병은 다름아닌 이순신 이름 논란이었고, 의외로 연기에 대한 지적은 많지 않았습니다. 그만큼 아이유는 이미지 회복을 위해서 무리한 도전을 했다는 우려섞인 시선을 극복하며, 예상보다 더욱 연기준비를 잘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참 기막히게도 '최고다 이순신'도 지난주 감정이 가장 폭발하며 가장 중요한 출생의 비밀이 터졌습니다. 자신이 업동이에 낳아준 엄마가 송미령이란 청천벽력같은 소식에 충격을 받은 이순신의 감정을 아이유는 열연으로 보여줘습니다. 애절한 절규연기와 체념한 듯 삐뚫어진 연기! 그리고 길러준 엄마 고두심에게 돌아와서 절절한 모녀의 정을 확인하는 가슴아픈 명장면까지 애절한 눈물연기로 소화한 아이유는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했습니다.

 

명배우 고두심과의 연기호흡은 참 부담이 되는 일일 것입니다. 그러나 아이유는 수많은 선배연기자들과 호흡하며 자연스런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그래서 고두심의 모성애가 빛나는 장면에서 혼란스런 맘을 달래는 이순신의 감정을 좋은 연기호흡으로 보여줬습니다.

 

 

이렇게 수지와 아이유는 비슷한 시기에 드라마로 격돌하며 성장하는 모습을 동시에 보여주고 있습니다. 물론 그들의 연기력은 가수이기에 완벽하다고 볼 수 없습니다. 그래서 이런 글을 올리면 반박도 많을 것입니다. 하지만 주인공으로서 자신의 몫을 제대로 해내며 시청률도 좋게 이끌고 있기에 마냥 비난만 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아직도 아이돌의 연기 진출은 좋아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왕 막지 못할것이라면 연기라도 잘해서 민폐가 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다행히 현재 아이유와 수지는 주인공 캐릭터를 자신의 개성에 맞게 잘 소화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뜻밖에 기대이상의 모습을 보여주며 눈물샘을 자극하고 있습니다.

 

두 사람의  연기성장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자연스럽게 연기를 하려고 노력을 한다는 것입니다. 기교가 보이기 보다는 감정연기에서 자연스러움이 느껴져 몰입이 컸습니다. 그만큼 감성이 풍부하다는 게 느껴집니다. 이렇게 연기력면에서 부쩍 성장하면서 활동영역을 넓히는 데 성공한 아이유와 수지를 보면서, 이제는 국민여동생이 마냥 이쁘고 귀엽기만 해서는 안될 것 같습니다. 국민여동생이 되기 위한 조건은 무엇보다 끼가 바탕이 되어야 하고, 그 끼를 매번 업그레이드 시키며 스타로서 잠재적인 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다재다능한 끼를 바탕으로 노래도 잘하고 연기도 잘하며, 귀엽고 이쁘기까지 한 수지와 아이유! 20살을 막 넘긴 이들이기에 아직은 풋풋한 연기에서 더 강세지요. 그래서 무리한 도전보다는 딱 그 나이때 많이 할 수 있는 역할로 더욱 경험을 쌓고 차차로 연기변신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연기를 포기하지 않는다면 과연 이들이 10년 후에는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지가 기대됩니다.

 

 

공유하기 링크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