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26
Total
74,512,769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SBS 가요대전 한류라더니, 민망한 비욘세 따라하기 너무해 본문

예능보기

SBS 가요대전 한류라더니, 민망한 비욘세 따라하기 너무해


딘델라 2011.12.30 11:39


SBS 가요대전 한류라더니, 민망한 비욘세 따라하기 너무해


 



국내 최정상 아이돌 그룹이 총출동한 SBS가요대전은 최근 한류열풍으로 K-POP의 위상이 커진 것을 기념해 한류를 주제로 특별한 무대를 꾸몄습니다. 이날 한류를 이끄는 인기가수들이 나와 멋지고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지만 질낮은 음향, 잦은 방송사고와 립싱크 그리고 여전한 해외 팝스타 따라하기로 눈살 찌푸리게 하는 장면들이 연출되었습니다.



항상 걸그룹 합동 퍼포먼스로 해외 팝스타 무대를 재연하는 일은 이번에도 똑같이 반복되었습니다. 그중 걸그룹이 단골로 따라하는 비욘세 무대가 연출되었습니다. 씨스타 효린, 미쓰에이 페이, 포미닛 현아, 브라운아이드걸스 가인, 지나, 티아라 지연 등이 무대에 올라 비욘세의 '런 더 월드'(Run the world)에 맞춰 파워풀하고 선정적인 무대를 선보였습니다. 이날 무대는 화려했지만 비욘세 헌정 방송을 방불케했습니다. 걸그룹들은 야한 옷을 입고 도발적이고 선정적인 포퍼먼스를 보여주며 비욘세의 노래에 맞춰 안무를 따라했습니다. 항상 연말 무대에 외국 팝가수의 무대를 그대로 재연하는 것을 반복할까 민망했습니다. 그들의 무대를 보고 있자니 한류와 도대체 비욘세의 무대가 무슨 상관일까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팝가수의 노래를 함께 소화하면서 댄스퍼포먼스를 하는 것도 아닙니다. 언제나 립싱크 속에 심지어는 입도 뻥긋하지 않고 댄스에 집중해 선보이는 이런 무대는 장기자랑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연말 무대를 왜 매번 무의무한 퍼포먼스 난발로 소비해야 하는지 이해가 안됩니다. 특히 비욘세 없으면 우리나라 가요무대는 진행이 안되는 것인지 K-POP을 알린다는 무대에서 진정 힘써야 하는 것은 우리 음악 알리기 아닐까요? 어설프게 팝스타 따라하며 오그라드는 무대를 하는것보다 제대로된 무대로 K-POP을 알리는데 신경썼으면 좋겠습니다. 어차피 아무리 잘해도 외국인들 입장에서는 원조 팝스타의 무대와 비교될 뿐입니다.



이날 더 심각했던 비욘세 따라잡기 무대는 동방신기 무대였습니다. 걸그룹 퍼포먼스야 매번 반복되던 일이라 어느정도 예상했지만 탑아이돌 동방신기의 무대에서 비욘세 무대를 다시 볼줄은 생각도 못했습니다. 이들은 초반 퍼포먼스가 들어간 무대에서 비욘세가 빌보드 뮤직어워드에서 '런 더 월드'(Run the world)를 부르며 했던 무대 연출과 너무나 흡사한 무대를 보여줬습니다. 비욘세는 빌보드뮤직어워드에서 화려한 LED 연출로 호평의 무대를 만들었죠.

하필 이 무대를 동방신기가 인트로 퍼포먼스에서 배꼈다 싶을 만큼 똑같이 연출한 것입니다. K-POP의 위상을 알린다면서 너무나 유명했던 무대를 베끼다니 유투브등을 통해 수시로 한류팬들을 통해 세계에 전달 될 무대들이 이렇게 독창성이 없다니 정말 창피합니다. SM이나 SBS나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렇게 무대를 연출하고 비슷한 퍼포먼스를 구성한지 이해가 안됩니다. SBS가요대전에는 대형 LED가 무대 전체를 아우르며 그를 활용한 무대들이 주를 이뤘습니다. 그 무대연출은 동방신기 뿐 아니라 다들 어디서 한번쯤은 본듯한 연출이였죠. 한류를 주제로 한 가요대전이 언제까지 이렇게 해외무대나 따라하고 해외팝스타나 따라하는 무대로 전략해 스스로 제 살 깎아먹기를 반복할 지 이해가 안됩니다.


 
바쁜 시간 쪼개며 고생하며 준비한 무대들이 항상 도마에 오르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왜 항상 비욘세등 팝스타의 안무와 무대연출을 따라하고 민망한 일이 반복될까 생각해보니 그것이 방송국과 기획사 입장에서 쉽고 빠르게 연출할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연말 시상식 무언가 보여주긴 해야겠고 해외진출이니 뭐니 해서 바쁜 아이돌들이니 시간은 없고 그러니 독창성은 무시한채 우선 외국의 무대를 베끼는게 빠르겠죠. 차라리 어설픈 준비로 눈살을 찌푸릴 바엔 노래 하나 부르더라고 본인들의 노래를 열심히 불러주며 좀더 신나게 즐기는 무대를 꾸미는게 어떨까 생각해 봅니다.

그저 쉽게 따라하려말고 한류열풍으로 한창 인기를 끌때 일수록 더 우리것을 알리려 창의적인 기획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아이돌에 치중한게 아니라 K-POP의 우수성을 알리려 신구세대가 더 어울리는 합동무대도 많아져, 아이돌의 노래 뿐 아니라 그들을 통해 세계에 진정한 가요가 많이 전파될 기회로 삼아서 윈윈하는 무대를 더 많이 연출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퍼포먼스보다 노래에 집중해서 실력을 알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손가락 모양을 추천 클릭 한방! (로그인 불필요)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Tag
, , , , ,
공유하기 링크

 

6 Comments
  • 프로필사진 보헤미안 2011.12.30 12:19 MBC랑 왔다 갔다하느라 동방의 비욘세무대는 보지 못했지만
    걸그룹 무대는 너무 심했어요.
    각 걸그룹에서 한명씩 나왔으면 자기들 노래를 돌아가며 불러도 될텐데..
    굳이 어울리지도 않는 비욘세의 무대를 하다니
    게다가 원래의 비욘세 무대가 생각나 더 민망했답니다.
    에휴~
    이건 한류가 아니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oyundesign.tistory.com BlogIcon 귀여운걸 2011.12.30 14:15 신고 2011년 한해동안 제 블로그에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딘델라님 덕분에 더욱 힘이 나고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언제나 알찬 포스팅 감사드리구요.. 남은 2011년 마무리 잘 하세요..
    또 2012년 새해에도 귀여운걸의 맛집리뷰 많이 사랑해주실꺼죠?^^
    임진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다가오는 새해에는 좋은 일들만 가득하시길 응원할께요~ㅎㅎ
  • 프로필사진 도무도무 2011.12.30 18:32 어제 가요대전 컨셉이 한률 알려진KPOP이어서 인지, 아이돌 위주로 연출된 것이 화근이었다고 봅니다.
    하지만, 매해 반복되든, 스페셜무대를 준비할 충분한 시간도 없이, 방송사에서 요구하는 것에 맞춰서 무대를 꾸며야 하니, 아이돌들의 고충도 생각해 봤으면 합니다.

    이번 걸그룹의 합동무대에서 보여진 선정성이라는 것도, 무대 연출의 한 부분으로 보면, 꼭 성적인 뉘앙스의 선정성으로만 치부하는 것도 이해되지 않습니다. 정작 비욘세 무대를 보고서는 그런말이 안나오지만, 비욘세 무대 오마주 성격이 있는 무대에서 그처럼 무대복장을 하거나 과격한 안무를 하지 않았어도, 이정도로도 선정성으로 치부하는 건, 앞뒤가 안맞죠.

    그리고, 위에서 언급한 동방신기의 intro 무대.

    일단 사실확인차 묻겠습니다. 비욘세의 빌보드 시상식의 무대연출을 두고 표절시비가 있던 건 아시고 계신지 모르겠군요. 비욘세 무대 역시 그녀의 코디가 추천해준 외국의 아티스트 무대연출을 보고 큰 영감을 얻어서 만든 무대죠. 실제 비욘세의 해명같은 인터뷰에서 나온 이야기입니다.

    찾아보시면 알겠지만, 많은 부분 차용한 흔적이 있습니다. 스크린 영상에서, 천서의 날개가 보이는 것, 기하학적인 문양이 보이고, 지구본이 나오며, 수십명의 복제 이미지가 스크린에 펼쳐지는 것 들...

    차이는, 어제 가요대전의 경운, 그 무대연출에 대한 그 어떠한 정보도 올라와 있지 않습니다. 들리는 이야기로는 스크린 플레이를 기획하고 연출한 곳이 SBS연출팀이라는 말도 있고, SM자체에서 만든 거라는 이야기도 있지만, 전자에 더 무게감이 실린것이 사실입니다. 사전녹화형식으로 만들어져서, 방송분이 나올 당시에는, 방송에서 보였던 스크린 플레이 없이 동방신기 팀은 그냥 안무를 따로 했습니다(팬들에 의해 찍힌 팬캠에 나와 있죠).

    여하튼, 아직 그 무대에 대한 비판은, 비난 수준에 있다고 봅니다. 애초에 그 비욘세 무대를 잘 모를 분들은 별로 없다고 봐요. 워낙 유명한 공연이었던 데다,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그 무대동영상이 수시로 올라와 있어서 모르던 사람들도 대부분 많이 봤을 법한 무대였구요.

    특히나, 그런 세계적인 거물 아티스트의 무대는 전세계적으로 유명해서, 그걸 두고, 의도적으로 모방하려고 연출했다고 보지는 않습니다. 일종의 오마주 성격이라고 봐야죠.

    그런 예는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일례로, 여전히 국내외 많은 곳에서 故 마이클 잭슨의 무대는 오마주 되고 있습니다. 안무 역시 마찬가지로 컨셉이 아닌 전체 중의 일부가 공연되죠.

    다만, 몇몇 곳에서 지적된 바대로, 합동공연에서 외국유명곡과 무대를 연출하려했다면, 방송시 자막으로 그와 같은 의도나 설명을 충분히 설명했으면 나았겠다 싶기는 합니다. 하지만 그건 그 문제로 구별해서 봐야죠.

  • 프로필사진 ㅋㅋㅋ 2011.12.30 20:25 님글을 읽고있자니 동방신기나 sm은 아무책임이 없고 오로지 sbs연출팀에서 그냥 시키는대로 한것뿐이라는얘기밖에 안들리는군요. 미리 사전에 sm과 협의를 해서 무대를 한것일텐데 그전에 했던 sm팀의 오케스타라공연은 이수만프로듀서로 나오더군요. 전혀 아무감흥도 없었고 좋지도 않았던 sm가수무대가 많이 나왔던게 어제 가요대전의 가장 최대패착아니었나싶습니다.
  • 프로필사진 도무도무 2011.12.30 21:43 무대자체로 보면, 동방신기 무대가 형편없진 않았죠. 비욘세의 런더월드 무대가 워낙 쩌는 무대여서 비교대상이 될 수 밖엔 없지만, 동방신기 무대와 음악이 잘 어울렸던 것도 사실이죠.
    그보다 다른 합동무대나 스페셜무대 이를테면, 역시나 스크린플레이를 했던 비스트나, 다듀와 미래신의 랩에 하등 도움이 도움이 안됐던 무대보다는 나았다는 겁니다.
    감흥이 없던 님 개인의 의견을 존중하지만, 그렇지 않게 본 사람의 의견도 있는 거죠. 뭐 거대커뮤니티에서 어떤 팬덤이 집중적으로 동방신기의 무대로 이렇게 열올리기 시작했는지는 찾아보시면 아실 듯 합니다. 그런 비아냥은 비겁하다는 거죠. 아직까지 알려진 사실(오마주여부, 연출담당여부)이 없으니 기다려봐도 될 듯 합니다. 뭐 개인적으로는 이미 답은 나와 있다고 보구요.

    앞서, 비욘세님의 무대표절시비를 언급한 이유는 그녀의 쩌는 무대 역시 원판 무대가 따로 있는데 거기에 영감을 크게 얻어 연출한 것이라는 것 보다는, 그 무대 자체의 퀄리티가 놀라웠다는 것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했으면 하는 겁니다.

    故마이클 잭슨이나, 여타 듀엣 콜라보레이션, 해마다 나오는 알앤비, 팝발라드 커버 연출(노래 포함)이 원본 영상과 다를 바 없다는 것은 아실런지요. 그것마다 표절이야기보다는 무대에서의 노래와 그 조화에 대해 평하는 것이 많았죠.
    하지만, 이번엔 작정한듯 동방신기 무대를 타겟으로 이전의 다른 무대들보다도 더 강도깊게 비난과 비아냥으로 점철된 듯 이야기를 합니다. 그냥 스크린플레이가 똑같다며 이야길 하죠. 그건 아니라고 봅니다.
  • 프로필사진 ㅇㅇ 2011.12.31 12:18 비욘세 무대 표절시비에 대해서 잘못 알고 계시는 것 같아 댓글을 답니다.
    비욘세의 무대는, 로렐라 쿠카리니의 무대와 물론 비슷했죠. 그런데 그건 같은 연출자의 작품이었습니다. 이렇게 남의 연출을 무작정 따라한 것이 아니었다는 말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