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26
Total
74,601,513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강심장 시청률 굴욕, 과도한 이특 챙기기가 불러온 역효과 본문

예능보기

강심장 시청률 굴욕, 과도한 이특 챙기기가 불러온 역효과


딘델라 2012. 11. 14. 10:39

의리를 과시하는 것은 참 중요하지만, 방송프로가 지나치게 의리를 강조하면 결국 피해를 보는 것은 시청자인 것 같습니다. 그것을 제대로 보여준 것이 바로 이번 굿바이 이특 특집같습니다. 군대를 가는 것은 아쉬운 일은 분명하지만 2주 분량을 채운 이특의 환송회로 이어진 이번 강심장 특집은 재미는 크게 반감이 되었습니다. 그것은 아쉬움을 달래는 팬들에게는 단비같은 선물이 될지 모르지만, 시청자에게는 너무 오버가 아닌가란 생각만 들게 만들었습니다.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에도 많은 분량을 이특 챙기기에 할애한 강심장은 주객이 전도된 듯한 분위기였습니다. 이특을 환송하기 위해 SM식구들이 대다수로 채워진 스튜디오는 마치 SM식구들의 환송회를 위해서 방송국을 빌린 느낌이었습니다. 그래서 이들이 선보인 토크는 그저 아이돌 소속사 특집을 재탕하는 느낌이었습니다. 가뜩이나 소속사가 대단위로 나오는 경우 XX파티라 비난받았던 강심장인데, 이렇게 굳이 소속사 식구들을 동원해서 과도한 챙기기를 해줘서 비난을 듣는지 이해가 안되었습니다.

 

게다가 이특의 가족까지 나와서 군대가는 이특을 환송했습니다. 이날 패밀리가 떳다라는 특별코너가 진행되었지만, 그것 역시 이특의 가족이 메인이 되기 위한 들러리 프로일 뿐이었습니다. 누나의 편지와 어머니의 등장등 모든게 감동적인 연출이었지만, 그것은 이특의 추억을 위한 연출일뿐이지 시청자를 위한 것이 아니였습니다. 어찌보면 과해보이는 챙기기는 유난스럽고 불편함만 느끼게 했습니다. 소속사 식구와 가족까지 결국 이특을 위해서 준비된 무대였고 쇼였습니다.

 

예전에 김희철도 군대가기전 라디오스타에서 군대특집을 해줬지만, 그때는 소속사 식구가 아닌 전역한지 얼마안된 붐과 다듀, 그리고 수지가 함께해서 오히려 이들의 군대이야기가 주였습니다. 적절한 게스트를 데리고 적절하게 환송을 해주는 것도 다 제작진의 노하우가 아닐지...이번 강심장은 그점에서 지나치게 이특만을 위한 쇼가 된 것이 아쉬웠습니다.

 

 

무엇보다 모든게 이특만 초점이 되다보니 이날 게스트로 나온 다른 출연자들은 이특쇼에 어색하게 끼워넣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하필 나온날이 장날이라고...이특과 SM식구들이 주도가 되었으니 게스트임에도 너무나 쩌리가 된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강심장의 진정한 모토는 게스트 챙기기가 되어야 합니다. 그런 게스트들이 손님대접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환송회의 들러리로 전락했다면 문제가 있지요.

 

특히 게스트 중에서 역시 군대를 가는 마이티마우스 상추가 너무나 비교가 되었습니다. 정작 자기 식구만 챙기느라 군대가는 게스트는 완전히 찬밥신세가 된 모습을 보면서 씁쓸했습니다. 가족과 소속사 식구까지 대동한 엄청난 환송회 속에서 소외된 듯한 상추는 마지막 엔딩에서 인사를 하는게 다였죠. 그 인사마저도 " 특이 팬들 너무 걱정하지 마시구요. 특이랑 같이 잘 다녀오겠습니다. " 라며, 이특을 위한 인사였습니다.

 

군대가는 상추도 할말이 많았을 것이고, 부모님께 전할 말도 있었을 것입니다. 소외된 상추를 보면서 이럴려면 게스트를 왜 불렀는지 안타까웠습니다. 그래서 엔딩에서 이특과 함께 절하는 상추의 모습이 참 뻘쭘해 보였습니다. 있는지 없는지 모르게 챙기지도 않던 상추를 끼워넣어서 두분 건강히 다녀오라던 자막이 배려는 커녕 더 야속해 보였습니다.

 

 

고정식구를 챙겨주는 제작진의 배려는 참 따뜻하게 비춰질 수 있지만, 그것이 지나쳐서 정작 중요한 시청자와 게스트에 대한 배려는 너무 없었던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것을 증명하듯 이번주 강심장의 시청률은 저번주보다 2%나 급락했지요. 닐슨 시청률에 이번주 강심장은 6.8%를 기록했고, 이는 지난 방송 보다 2.0%P 하락한 수치입니다. tnms기준에도 1%이상 하락했습니다. 지난주 이특 막방효과로 화요일 예능 시청률 1위를 했다는 기사들이 참 뻘줌하게 되었습니다. 이런 하락에 오히려 승승장구는 주원의 출연으로 시청률이 급격히 상승하면서 1위를 탈환했습니다.

 

결국 과도한 이특 챙기기가 시청률하락이란 역효과를 불러온 것입니다. 2주나 비슷하게 이어진 이특 환송회가 시청자들에겐 지루하게 느껴졌다는 뜻이겠죠. 이 모든게 게스트를 등한시하며 초점없이 식구챙기기에 급급했던 과유불급을 모르는 제작진의 무리수라고 보여집니다. 이런 과유불급형 챙기기에 급급했던 강심장의 문제점은 여러번 지적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비난에도 꿋꿋이 그들만의 쇼에 집착하는 모습이 너무 아쉽습니다.

 

 

Tag
, , , ,
공유하기 링크

 

13 Comments
  • 프로필사진 Q 2012.11.14 12:05 강호동이 만들어 놓은 쓰레기 토크 프로.
    스타킹과 더블어 가장 먼저 폐지해야 함.
  • 프로필사진 진짜 2012.11.14 16:20 어제 보다 손발 오그라들어서 드라마 다시보기함 ㅡㅡ 같이 있는 상추는 진짜 상대적 박탈감 들것같더라 무슨 이특이 위대함 ? 왜 난리였나 모르겠고 이특도 억지 감동표정 짓느라 고생이 많더만 (어제 누나시 편지 읽을때) 그장면 보다 내가 오징어 될거같아서 강심장 안봤다 아우 이제 이것도 그만 봐야지
  • 프로필사진 보헤미안 2012.11.14 16:44 에휴...진짜 이건 아닌 것 같았어요..
    그러려면 애초에 게스트로 초대를 하지 말던가요..
  • 프로필사진 동감 2012.11.14 17:13 동감합니다
    원래 그 프로그램을 선호하는 편이 아니지만 채널돌리면서 봐도 아니다 싶은데 이주연속.. 탑스타도 그정도 유난은 안떨거같은데 2년 군대가는게 아니라 연예계은퇴한다고해도 그정도는 아닌데
    강심장프로그램은 보면볼수록 매력이 없는 프로그램입니다 그앞에 mc들이 아깝습니다 더 좋은 프로그램 만났으면 좋았을걸
  • 프로필사진 ㅅㅅ 2012.11.14 18:51 원래 강호동이 기틀 잡아노은 프로그램들
    다 저런꼴이지
    되도않는 감성팔이 손발오그라드는 감격포인트는 보는이로하여금 썩소를 금치못하게 하지
    Sbs프로그램들에 pd들이 참 수준 떨어지는거같다 런닝맨 스타킹 강심장등보면
    너무나 유치하고 수준이떨어저도 그동시간대 경쟁프로가없어서 유지할수 있는수준
  • 프로필사진 sbs거지 2012.11.14 20:50 sbs 는 하는프로마다 생거지 프로

    드라마는 막장이요

    연예 오락프로는 오버의 극치
  • 프로필사진 sbs거지 2012.11.14 20:51 sbs 는 하는프로마다 생거지 프로

    드라마는 막장이요

    연예 오락프로는 오버의 극치
  • 프로필사진 2012.11.14 21:34 강심장은 첨부터 방송 왜저렇게 만들었나 생각밖에 안드는 오글거림의 극치였어요
  • 프로필사진 와닿군요 2012.11.14 22:07 진짜그렇네요.... 상추 불쌍해요
  • 프로필사진 강수지 2012.11.15 01:17 같이가는 상추씨도있는데 내가다민망하더이다.적당히좀하지.가족같은맘에 그리햇겠지만 거기 강심장녹화장에 있는사람들은 전부다 들러리처럼보였음. 이특한사람만을위한 들.러.리
  • 프로필사진 강수지 2012.11.15 01:19 같이가는 상추씨도있는데 내가다민망하더이다.적당히좀하지.가족같은맘에 그리햇겠지만 거기 강심장녹화장에 있는사람들은 전부다 들러리처럼보였음. 이특한사람만을위한 들.러.리
  • 프로필사진 황태원 2012.11.15 07:59 야이 시발 군대 좆도 아주 몇년가냐.
    옘병하구자빠졌네 ㅉㅉ. 이딴거 이주치 하지말고 한주라도 요즘 젊은이들에게 힘을주는 프로그램이나 짜라 아. 늙은놈 군대같지도않은거 가는데 옘병
  • 프로필사진 십일월 2012.11.23 15:39 강심장 9~10월 시청률 5%대 찍고 있다가 특집 1주차 8.8% 동시간대 1위 찍고 2주차에 6.8% 찍었음. 오히려 평타이상인데 1주차랑 비교해서 시청률로 몰아가면 안될듯.
    http://search.naver.com/search.naver?where=nexearch&query=%EA%B0%95%EC%8B%AC%EC%9E%A5+1%EC%9C%84+%EC%9D%B4%ED%8A%B9%ED%9A%A8%EA%B3%BC&sm=top_hty&fbm=0&ie=utf8
    그리고 강심장은 얼마전 별 출연했을 때 혼자 40분 넘게 연애담 얘기한 적도 있음. 그것도 2주에 걸쳐서, 강심장은 원래 그런 게 가능한 프로임. 고정출연자는 게스트를 위해 존재할 뿐이고,
    그런 강심장에서 분량도 없이 3년간 고생했다고 미안하고 고맙다고 자리 만들어 준 건데..정작 과한 언플로 가서도 좋은 소리 못 듣게 한 강심장은 정말 구제불능임. 정말 해주고 싶었으면 조용히 진솔하게 비중 있게 해줬어야지.. 말만 특집이지 가족, 문자 외에는 대체 뭘 해줬다고 언플만 징하게, 안들어도 될 소리나 듣게 하고, 그냥 강심장은 이특입대를 방송소재로 이용했을 뿐임. 상추도 부분도 그렇고,
    그런데 댓글에.. 유난 떤다고 이특에게 화살 돌리는 건 너무 억지임. 현재 왕성하게 활동하는 아이돌 가수이자 방송인이다 보니 방송관계자등 기자들에게 많이 관심을 가지는 것이고 게다가 공익으로 판정받았는데 본인이 희망해서 디스크 치료등 몸 만들어 현역 갔는데 왜 이특에게 뭐라 하는지..함부로 남 비난하지 맙시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