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77
Total
74,588,808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JYJ 김재중-박유천 팬폭행, 도넘은 사생이 만든 참사 본문

토픽

JYJ 김재중-박유천 팬폭행, 도넘은 사생이 만든 참사


딘델라 2012.03.06 12:36



아이돌 JYJ의 김재중과 박유천의 팬폭행, 욕설 음성이 공개되서 파장을 낳고 있습니다. 디스패치는 'JYJ'의 육성파일을 단독으로 입수'라며 이들의 욕설과 팬폭행 음성을 공개했습니다. 음성을 들은 바로는 정말 충격적인데요. 그 중 김재중에과 관련된 팬욕설, 폭행 음성이 10여분 가량으로 가장 길고, 박유천은 전화를 받으며 욕설하는 음성파일, 김준수는 자신들에 대해 찍어올린 사생팬들에 대해서 하소연하며 맘대로 살라며 푸념하는 목소리를 담고 있습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JYJ는 이미 팬폭행 동영상이라고 사생팬이 찍은 영상으로 폭행루머에 휩싸여 있었고, 그것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박유천과 김재중이 여러번 사생팬을 폭행, 폭언을 했었다고 합니다. 결국 루머로 치부되던 일이 이번 디스패치의 폭로로 사실로 들어나며 충격적인 폭행와 언행으로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하고 있습니다.

 


JYJ는 이미 여러차례 사생팬에 대해서 불만을 나타내는 트위터등을 남긴적이 있죠. 김재중은 특히 사택이라며 사생택시와 사생팬에 대해서 비난하기를 여러번 이였습니다. 그들이 사생팬들에 의해 시달림을 받았다는 것은 유명 아이돌이기에 너무나 뻔한 상황이였죠. 이미 아이돌은 사생이라고 생활전반을 스토킹하는 팬들에 둘러싸여 어디를 가든 졸졸 따라다니는 그들때문에 사생활이 없다시피한 상황이였죠. 사생은 택시까지 대절하고 숙소에서 그들이 움직이면 일거수 일투족을 따라다닌다고 합니다. 사생팬들의 유명한 스토킹은 정평이 나있고 어제 오늘 일이 아닙니다. 집요한 스토킹을 당한 일화는 연예인들의 증언으로 여러차례 공개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사생팬과 스토커에 따른 문제가 아무리 크고 심각하다고 해도 폭행과 욕설은 정당화 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전에도 매니저들이 팬을 폭행해 물의를 일으킨 사건들이 있었습니다. 이번에는 그와 다르게 스타들이 팬들의 시달림을 참지 못하고 폭행을 한 경우죠. 해외스타들이 파파라치에게 시달리며 폭행등 구설수에 오른 일과 유사하죠.

물론 그 고충을 알지만 어떤 경우든 폭력으로 해결하려는 것은 잘못입니다. 김재중 역시 하루도 빼놓지 않고 시달림을 당했을 테고 그것을 공개적으로 여러차례 언급한 것을 보면 가장 이들에 대해서 적대적이였을 것입니다. 물론 그 답답함과 끔찍함이야 말로 다할 수 없는 고통이겠지만, 그렇다고 팬을 때리고 욕설을 하는 것은 정말 경솔한 짓이죠.

 


사생은 이미 팬을 넘은 사람들입니다. 순수하게 그들을 응원하는 팬이 아니라 말그대로 스타의 사생활을 가까이에서 보고 싶은 욕심으로 자신들의 인생을 허비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들이 폭력을 쓴다고 그만둘 사람도 아니고, 욕을 먹는다고 겁먹을 사람들이 아니죠. 집에서도 포기했다라고 사생을 한 사람들에 대해서 들은 적이 있습니다. 집나가서 숙소에서 죽치고 있고 부모도 포기한 그들을 폭력으로 어찌해 본다 한들 먹힐리 없죠. 맞아도 또 찾아가고 좋다는 그들에게 경솔하게 훈계한다고 폭력을 써봤자 다 본인들에게 이득하나 없는 짓입니다.

아무리 괴롭고 짜증이나도, 그들을 외면하고 무시하면 모를까, 순간적인 감정에 휘둘려 욕하고 때린다는 것은 어리석은 짓입니다. 그렇기에 현명하지 못한 방법으로 스타답지 못한 행동을 한 것은 잘못입니다. 아무리 어긋난 팬심이라도 스타라면 그것을 보듬어 주고 감수해야 할 것입니다. 팬이 있기에 스타도 있기 때문입니다. 정말 음성파일 속 모습이 너무나 충격적이라 뭐라 할말이 없습니다. 그동안 정말 다방면으로 활동하던 JYJ라서 좋게 봤었는데, 이리 경솔하고 어리석을 줄이야....자칫 구설수에 휘말려 봤자 지금과 같은 상황으로 사생과 함께 욕먹으며 본인들의 이미지만 나빠질 뿐이죠.

물론 잘못하고 괴로운 상황을 손놓고 보라는 것은 아닙니다. 스타도 자유가 있고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도가 지나친 스토킹은 외부의 힘을 빌어 경호나 법적으로 해결해야 올바를 것입니다. 귀찮고 싫어도 그 상황을 참고 인내하며 팬들을 다루는데 현명하게 판단해야 할 것입니다.

 

 

개인적으로 사생팬들을 옹호하고 싶지도 않습니다. 내 가족이면 정말 뜯어 말리고 때려서라도 그만두게하고 싶은 심정은 똑같을 것입니다. 정말 인생이 불쌍할 뿐입니다. 이번 음성파일을 보고 때린 스타도 충격이였지만, 그렇게 맞고도 좋다고 쫓아다니는 그들의 철없는 짓이 정말 한심하고 소름돋았습니다. 결국 그들의 삐뚫어진 팬심이 스타가 팬을 경멸하게 만들었고, 그로 인해 폭력과 욕설을 낳게 만든 것이죠.

자신의 스타가 자신들로 하여금 망가지는 모습을 보면서까지도 얼굴 한번보고 좋다며 따라다니는 이기적인 행동들이 한심합니다. 타인의 괴로움을 알지못하고 좋아하는 그들의 모습은 흡사 사이코패스 같은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팬과 스타와의 적당한 거리만 유지했다면, 그리고 그들의 사생활을 존중했으면 일어나지 도 않았을 일을 결국 도넘은 팬심때문에 이런 논란도 생긴 것이죠. 팬덤문화 속 가장 나쁜 이면인 사생문화, 팬이라는 이름을 달고 있지만 스토커나 다름없는 범죄입니다. 참지 못한 스타 만큼이나 사생팬들의 잘못된 팬심도 정말 한심합니다. 정말 그러고 살고 싶을까??? 언제까지 이들의 도넘은 사생활 침혜를 봐야하는지, 스스로 자정이 안된다면 팬으로 보지말고 이들의 행동을 스토커로 취급해 방도를 찾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스타들도 좀더 초심을 생각하고 자신을 만든 것이 팬임을 알고 성숙한 자세를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인기란 쉽게 얻는 것이 아니라 하나를 내주고 하나를 얻은 것이니까요. 결국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은 것은 사생들 못지않게 폭력까지 쓴 본인들도 마찬가지 입니다. 스토커 수준의 극심한 사생활 침해는 법적으로 대응하는 등 현명한 대처를 했으면 좋겠습니다.

 

 

Tag
, , , , , , ,
공유하기 링크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