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62
Total
74,527,223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아빠어디가, 극한 상황도 막지 못한 윤후의 천사본능 본문

예능보기

아빠어디가, 극한 상황도 막지 못한 윤후의 천사본능


딘델라 2013.08.26 08:39

처음 '아빠 어디가' 무인도 특집은 무리수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이들을 괜히 고생시키는게 아닌가 싶어, '아빠 어디가'의 초심이 흐려진게 아닌가 걱정되었죠. 그러나 우려와 달리 적당히 무인도란 공간을 이용해서 동심의 상상력을 자극한 설정은 아이들에게도 좋은 체험이 되는 것 같았습니다.

 

 

아이들이 게를 잡으러 간 상황에서 군대 놀이를 하는 걸 보면서 역시 아이들에겐 지금 이 순간이 모두 놀이의 한 부분이구나 싶었습니다. 거대한 모래톱에 둘러 쌓인 무인도는 모험의 공간으로 최적이었고, 아이들은 그새 상상력을 발휘하며 이 공간에서 자신들만의 세계에 빠져들었습니다. 어른들에겐 당장 생존이 큰 걱정이었지만, 동심은 새로운 세계를 탐구하는 모험심이 먼저였습니다.

 

 

이처럼 무인도 특집은 생존기와 모험기가 절묘한 조화를 이뤄서 재밌었습니다. 한순간에 보물섬이 된 공간에서 아이들은 아빠와 지도를 보면서 보물을 찾고, 그 보물이 우리가 풍족하게 누리면서도 고마움을 잊고 있던 물건들이라서 더욱 소중했습니다. 오물 오물 어렵게 찾은 과자도 맛있게 먹고, 아빠들이 어렵게 마련한 밥도 어느 때보다 맛있게 먹은 아이들은 한계 상황에서 오늘날의 소중함을 더 절실히 느꼈습니다. 그리고 무인도를 통해서 과자 하나 물 한잔의 소중함을 알아가면서,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풍족한 공간에 감사할 기회를 얻었습니다.

 

이렇게 무인도는 아이들에게 적당한 극한 상황을 모험의 한 부분으로 마련해줬습니다. 시골집의 풍경도 아이들에겐 생경한 상황이었는데, 하물며 세상 모든 것과 단절된 무인도는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최고의 모험이자 도전이었습니다. 사방팔방 바다로 둘러 쌓여 풀과 나무, 돌 밖에 없던 무인도는 부족한 것 투성이였습니다. 그래서 아이들은 해맑게 모험을 즐기면서도 그간의 배고품과 달리 생존의 배고품이란 낯선 경험을 할 수 밖에 없었죠. 극한 상황에서 인간의 본능은 더욱 절실히 드러나게 마련입니다. 지난주 지아가 유일한 음식을 떨어뜨릴 때 딸바보 송종국이 딸의 실수에 제대로 화난 상황만 봐도, 극한 상황에 노출되면 나도 모르게 생존 본능에 충실해질 수 밖에 없습니다.

 

 

하물며 아이들에게 배고품 같은 기본적인 본능은 더욱 참을 수 없을 것입니다. 부족한 것 투성이인 무인도에서 당장에 이기심이 더욱 드러나기 마련이고, 이는 인간의 본능이기에 누구도 뭐라할 수 없는 부분이죠. 그러나 이런 극한 상황도 막지 못한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윤후입니다. 이날 윤후는 무인도에 도착해서 가장 배고품이 절정에 오른 상황에서도 '준수 어떡하지?'를 외치며 준수가 밥을 먹지 못할까봐 발을 동동 굴렀죠. 준수는 모두가 저녁밥 준비에 여념이 없을 때 홀로 텐트에서 잠을 자고 있었습니다. 이종혁마저 아들을 챙길 새가 없던 상황에서 윤후는 준수가 깨서 아빠가 없으면 어떡하냐며, 준수가 혼자만 밥을 먹지 못할까봐 걱정을 했습니다.

 

결국 윤후는 준수를 깨우러 텐트를 찾아갔고, " 준수야 밥 먹자~ " 라며 준수를 깨워 밥을 먹였습니다. 이때 윤후는 당장의 생존본능 보다 천사본능이 더욱 앞섰다고 생각합니다. 극한 상황에서 내 몸 챙기기도 버거울텐데, 윤후는 배고품마저 이기고 준수를 걱정했습니다. 재료도 부실하고 밥도 어렵게 마련하는 걸 본 윤후는 당장 내가 못먹으면 어떡하지란 생각보다, 준수가 이러다가 혼자만 못먹겠다는 걱정부터 든 것이죠. 다른 때처럼 풍족한 저녁상이 아니기에 천사처럼 준수를 먼저 배려해준 그 착한 심성이 더욱 훈훈했습니다. 이처럼 본능마저 뚫고나온 윤후의 천사같은 배려에 시청자는 감동했습니다. 윤후의 배려심이야 누구나 입에 침이 마르게 칭찬하는 부분이었지만, 그것이 무인도란 극한 상황까지 빛을 발하니 더 감동할 수 밖에 없었죠.

 

 

윤후의 배려는 준수 뿐 아니라, 송종국 삼촌에게도 이어졌습니다. 어른들이 아이들을 챙기느라 정작 자기 밥을 못 먹으니, 윤후는 " 삼촌도 드셔야죠  " 라며 기특하게 삼촌 밥까지 챙겼습니다. 단 한마디 말이지만 그런 작은 배려가 어려운 환경에선 더 고마운 법입니다.

 

이렇게 윤후가 극한 상황에서도 오히려 주변을 챙기며 함께하는 공존을 생각하는 모습은 당장에 이기적인 생존이 우선인 현재의 우리들에게도 많은 교훈을 줍니다. 무인도 생활을 하는 건 아이들을 강하게 키우려는 것도 있겠지만, 나 혼자만의 생존보다는 모두가 살아남을 공존을 배울 기회도 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서로 간의 배려가 가장 큰 덕목이지요. 윤후처럼만 세상 사람들이 서로를 배려한다면 우린 생존하려고 발버둥치지 않고 좀 더 아름다운 공존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처럼 윤후의 천사본능이 오늘도 시청자의 마음을 훈훈하게 힐링해 주었습니다. 윤후는 '아빠 어디가'를 통해서 나이 어린 친구를 먼저 챙기고 배려하는 모습을 통해서 시청자를 감동시켰죠. 매번 동생들의 눈을 고개 숙여 마주보고 이쁜 미소로 챙겨주는 모습이 정말 사랑스러웠습니다. 이런 윤후가 고은 심성을 가진건 타고난 천성과 함께 부모님에게 물려받은 것도 큰 몫을 했지요.

 

윤민수가 자기먹을 초코파이를 아들에게 양보하는 것처럼 부모의 마음 씀씀이를 그대로 보고 배우니 타인을 챙기는데도 익숙할 수 밖에 없었죠. 그래서 윤후가 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보물이 '아빠'라고 말하는 장면은 진한 여운이 남았습니다. 배고품을 이기고 아들에게 초코파이를 양보한 아빠와 똑같이 배고품을 이기고 준수를 먼저 챙겨준 윤후! 공존은 이렇게 서로 서로가 양보하고 생각해주는 것에서 시작했습니다. 어리지만 누구보다 진정성 있는 감성을 가진 윤후의 깊은 마음씨가 아빠와 시청자 모두를 감동 시키며 척박한 무인도 생활을 더욱 훈훈하게 만들었습니다. 다음 주도 후천사의 활약을 기대해 봅니다.

 

 

 

16 Comments
  • 프로필사진 나야나 2013.08.26 10:14 인간의 원래 본성이 윤후와 같다는게 인류학자들의 연구로 밝혀짐요...
    우리가 알고 있는 인간은 농사혁명과 산업혁명이 이후의 인간임...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acoalblog.com/197 BlogIcon 와코루 2013.08.26 11:45 후 보면 볼수록 넘 착하고 예쁜 것 같아요~ㅎㅎ
  • 프로필사진 구름 2013.08.26 15:30 후천사....마음이 너무 예뻐요^^
  • 프로필사진 구름 2013.08.26 15:30 후천사....마음이 너무 예뻐요^^
  • 프로필사진 fpfk 2013.08.26 15:41 제가 좀 지독한 후팬인데요..^^너무 후에게 많은 걸 기대하지 않았음 좋겠어요..
    순수하고 사랑이 많은 이 아이를 응원하면서 성장하는 걸 그저 지켜봐줬음해요...
    아이가 앞으로 짊어 질 부담이 좀 걱정되서요...후 화이팅!!
  • 프로필사진 윤후홀릭 2013.08.27 22:18 어머나, 저랑 같은 분이 계시네요^^ 저도 너무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기대가 혹여라도 후에게 독이 되지 않을까 항상 걱정되거든요.ㅠ남들이 보면 무슨 오지랖이냐고 하겠죠?ㅋ 윤후가 지금처럼만 예쁘게 성장하길 항상 응원합니다~~
  • 프로필사진 동생보이 2013.08.26 17:12 그치요 후는 좀 특별해요 요즘에 같지않게 저보다 어린애들도 잘 챙기고 좋아하고 어른보다도 낫지요 첫 여행지에서도 성동일은 잔꾀를 부려서 자신과 준이가 더 좋은 방을 배치도 받았으니나 민국이가 울자 집바꺼줄까라고도하고요 헌데 성동일은 그건 이리도 뭣도 아니라고하지요 에능이긴하나 애 상대로 그러는것은 눈에 거슬리고 밉살맞게 보이더군요 후만 아나라 5명 전부 어른보다 다 더낫은것 같아요, 저렇게 착한 천사 동생보이 후를 그렇게 안티한다는것은 그만큼 그 계열은 악하고 추악하다고 볼수있지요 알시다시치 요즘 어린것들 애같지도않고 버릇없고 저만 알고 이기적에 이쁜곳보다 미운곳이 더많죠, 헌데 5명 전부 그렇지 않았아가지고 보는내내 흐믓하죠, 후가 많이 엉뚱하긴하나 그나이에 맞는 행동이고요 준이는 엄한 아빠 때문에 좀 어른 스럽긴하나 어제는 또래에 맞게 노니간 보기가 좋더군요
  • 프로필사진 체리달링 2013.08.26 17:59 심성이 정말 착한 후..♥ 후 덕분에 언제나 엄마 미소 짓게 되네요. 천사같은 후 언제나 행복했으면.. ♥♥♥ ^_^
  • 프로필사진 Pearl 2013.08.26 21:31 부모님께 받은 부분 덕분이 큰 것 같아요.
    민수오빠가 아들을 열심히 챙기는 모습이 되게 찡 했는데.
    후, 그 마음 변치 않길...
  • 프로필사진 비즈피어 2013.08.26 23:21 아이가 태어나면 성악설이라고 생각했는데

    윤후를 보면서 아닐 수도 있다고 생각히 문뜩 듭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s1.co.kr/ BlogIcon 에스원 2013.08.27 09:14 아이들이 이렇게 기특한 모습을 보이면 참 신기하면서도 뭉클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윤후 정말 대견합니다~

    좋은 글 잘보고 가요~
  • 프로필사진 유대식 2013.08.27 09:41 더욱 놀라운 일은 후가 외동아들이라는 사실입니다!
    외동아들이면 어찌보면 이기적으로 키웠을 가능성이 높은데,
    후는 전혀 그런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지요!!
    전에 윤민수의 우는 창법이 조금 귀에 거슬려 별로 좋아 하지않았는데,
    후로 인해서 왠지 그 아빠인 윤민수에게도 정이 가네요!!!
    제발 저렇게 구김없이 무럭무럭 자라주길~~~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ik8186@daum.net BlogIcon 신인경 2013.08.27 10:40 윤후너무~~~착하고! 감동이다! 동생들과윗사람들을 먼저생각하는마음이있어줘서

    효자야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aumview.tistory.com BlogIcon Daumview 2013.08.30 13:39 신고 안녕하세요. Daum view입니다.
    축하합니다. 2013년 8월 5주 view어워드 '이 주의 글'로 선정되셨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리며, view 활동을 응원하겠습니다. ^^
    고맙습니다.

    ☞ view 어워드 바로가기 : http://v.daum.net/award/weekly?week=2013085
    ☞ 어워드 수상 실시간 알림을 설정하세요 : http://v.daum.net/link/47671504
  • 프로필사진 후요미야 2013.09.08 08:36 후는 참 착해서 좋아요.. ㅠㅠ후천사♡
  • 프로필사진 2013.09.10 15:38 비밀댓글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