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757
Total
74,547,387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장자연 편지 사건을 보며 한국 정의는 없다.-기대를 말았어야- 본문

토픽

장자연 편지 사건을 보며 한국 정의는 없다.-기대를 말았어야-


딘델라 2011.03.09 06:00

'장자연 재수사' 편지 사건을 보며 한국 정의는 없다.-기대를 말았어야-저는 이번 장자연 재수사 보도를 보면서 또 한번 한국 국민이란 사실이 부끄러워 졌습니다. 아무래도 돌아가는 상황을 보니 이번에도 재수사는 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아니면 또 축소하거나 둘중일 듯 합니다. 고인이 목숨을 버려가며 쓴 편지를 친필 감정 운운 하며 또 이상한 쪽으로 몰아가고 있습니다. 이번 재수사도 수사권을 가지고 있는 기관에게 이번 재수사 맡겨봐야 진실을 밝힐 것 같지 않습니다. 고인이 그런 짐승도 하지 않는  끔찍한 일을 당할 때 아무 힘도 되어 주지 못한 고인이게 그 악마 31명을 대신해 위로와 사과 사죄 드립니다.

공중파3사 보도 진실 찾기냐 아니면 SBS특종경쟁 또는 MBC,KBS 편지 의혹 은폐냐





SBS '8뉴스', 검찰도 '장자연 사건' 은폐의혹 제기-기사클릭

 장자연 편지 "가해자 리스트 외부 보관" 주목-SBS 보도 클릭영상나옴

“故 장자연 씨 자필 편지 확인 어려워” -KBS9시 뉴스 나옴

고 장자연 씨 편지 '진위 논란' 확산-기사 클릭-MBC 보도 영상 나옴

장자연 3년간 울부짖은 자필편지 내용보니-검찰도 접대

장자연 편지는 50통 말고 67통이라고 합니다 - 여기 클릭하면 관련 기사 볼 수 있음

정권 나팔수 라고 불리던 SBS방송국이 무슨 의도로 이번 사건을 신속하고 빠르게 보도 하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진짜 아무 이유 없이 언론의 양심과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선봉에 선 것이라면 지지 하겠습니다. 하지만 이것을 이슈화 해서 다른 더 큰 비리를 덮으려거나 국민들 혼란을 주기 위해 이용하는 것 이라면 차라리 보도를 중단 했으면 합니다.  들리는 말로는 정부의거대 언론사 길들이기라는 설도 나오고 있습니다.이것은 고인을 두번 욕 보이는 것 입니다. 8일에 보도된 장자연 편지 내용을 보면 이건 감정 할 것도 없습니다. 본인이 아니고서야 리스트 명단을 그렇게 상세하게 알 수 없습니다. 장소 시간 연락처 등등 아주 상세하다고 SBS는 보도 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3사 뉴스 보도를 보니 국민의 방송이라는 KBS는 몇 분 정도로 축소 보도에 그것도 원본 운운하며 편지 진위에 대해 보도만 하고 있습니다. MBC도 원본 편지 의혹애기만 나오고 악마31명에 대한 언급은 없습니다. 거의 이 내용에 대해 보이지도 않습니다. 두 방송국이 단지 특종을 빼았겨서 자필 편지 진짜 가짜 논란을 키우려고 하는 것 이라면 치졸한 견제 보도 방송입니다. 3사에 보도를 보면서 한국 언론의 정의는 산으로 갔구나 다 썩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KBS 특히 공익 광고에서만 소중한 수신료 운운 하지 말고 진실을 다가가려는 보도라도 보여주고 수신료 애기 하시기 바랍니다.

2년전 사건 담당 계장은 경찰서장 특진.-영사관 직원들은 중국미인계에 빠져..



덩 여인은 누구?…‘상하이 스캔들’ 전말은?-KBS 9시 뉴스 나옴

이 나라 국민이지만 한국은 정말 정의도 없는 한심한 나라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2년전 장자연 사건 당담 계장은 사건이 마무리 되고 지금은 강원도 어느 경찰 서장으로 특진 했습니다. 이건 검색어만 쳐도 다 알 수 있습니다. 강력과 계장에서 2년만에 경찰 서장 특진이라 엄청난 공을 세운 모양입니다. 그리고 외교관이라는 사람들은 정체불명의 덩 모 중국 여인에 미인계에 홀려서 부적절한 관계에 정부 고위직 인사들 연락처와 한국 영사관 비상 연락망을 포함한 신상정보를 다 넘겨주고 이 사건을 외교부나 정부 영사관들은 은폐 하려고 했습니다.

경제 사범을 시민들이 잡아다 줬는데 경찰은 나몰라라



그리고 모 증권사 직원들이 불법으로 투자자를 끌어모아서  480억원을 털어먹은 모 증권사 간부 출신인 범인을 증권사 직원들이 잡아서 경찰서에 잡아다 주고 증거 자료를 제출하고 도주 우려가 있다며 수사를 요청했지만 처음 갔던 영등포 경찰서는 증거도 부족하고 우리 관할이 아니라면서 떠 넘기고  그 증권사 직원들은 간부 출신 범인이 도망 갈까봐 2일을 지켰습니다. 그 후 강남 경찰서로 가서야 그 범인을 긴급 체포라며 경찰은 체포 했습니다.  경제사범을 잡아다 주고 도주 감시까지 대신한 증권사 직원들. 정말 경찰이 할일을 시민들이 대신하고 있으니 한심 스럽습니다. [이건 분명 8일 SBS 8시 뉴스에서 봤는데 동영상 뉴스 리스트 에도 없더군요 경찰서 사진으로 대신합니다.]


 사회지도층이 이런짓 해놓고 일본 정신대,북한 기쁨조 비난할 수 있을까. 




장자연 사건과 관련된 31명은 어린 10~20대의 여성들을 처참하게 유린하며 인간으로는 하지 못할 짓을 했습니다.  이런 짓을 하고 자기 자식들은 귀하다고 할 겁니다. 그리고 한국 사회지도층에서 이런 짓을 하고서 과연 우리가 일본한테 정신대 문제 애기하고 북한 한테 김정일 기쁨조 비난할 자격이 있을까요? 그리고  이번 재수사에 대해 인권위나 여성가족부는 한마디 언급도 안했습니다. 그 말 많던 여당에 실세 분들은 한마디 말도 없습니다. 그런 상황에 재수사는 이미 물 건너 갔다고 생각합니다. 경찰은 이 자필편지의 원본을 찾기 위해 제보자 J씨가 수감중인 감옥을 수사 하겠다고 했습니다. 증거를 찾으려는 것인지 아니면 찾아서 영원히 은폐 하려고 하는 것인지 믿음이 가지 않습니다. 사실 이번 장자연 리스트는 그 소속사 사장에 인맥만 찾아서 알아보면 대충 명단은 감이 옵니다.

2009년 가짜 리스트 또 퍼질까 두려워. 한심한 기자들과 우리 대통령은?



`장자연 리스트` 또 다시 무차별 유포…피해 우려-기사클릭

대통령 앞에서 대통령 성대모사-기사클릭

그런데 어떤 기자는 이 상황에 2009년 퍼진 리스트가  또 퍼지고 있다며 우려가 된다는 말도 안되는 기사나 쓰고 있습니다. 이런 언론 기자들을 믿고 진실 운운하며 재수사에 희망을 거는 것이 바보인 듯 합니다. 그리고 일부 연예기사를 통해 사람들의 관심사를 다른 곳으로 돌리려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그리고 태진아 부자 사건으로 온 나라를 시끄럽게 했던 최희진인가 하는 여자는 정신감정을 의뢰한다며 잠시 출소한 상황입니다. 이거 가지고 또 무슨 사건을 만들지 걱정입니다. 그런 상황에 우리의 대통령은 8일 한 여성 주부 행사에 참석해서 개그맨이 자기 성대모사 한다며 좋아서 웃고 계십니다. 참으로 통탄할 일 입니다. 적어도 지금 이 나라에서 고인의 유언이 지켜지는 건 꿈으로 끝날 것 같습니다. 안타까운 일이지만 이게 우리 대한민국 사회지도층의 현실입니다. 왜 착하고 정직하게 사는 사람은 잘 살지 못하고 더럽고 비열한 사람들만 잘살고 있는 걸까요? 하늘이 원망 스럽습니다. 모두 사이코패스 처럼 살아야 되나봅니다.  

-포스트를 마치며-

이번 장자연 재수사 논란은 큰 변화 없이 그냥 묻혀 버릴 듯 합니다. 만약 진짜 수사 의지와 보도 의지가 있었다면 고인이 남긴 피눈물 편지를 진짜 가짜 논란은 만들지 않았을 겁니다. 고인을 두번 죽이고 있습니다. 고인의 원한이 언젠가는 풀어지는 그런 대한민국이 오기를 희망해 봅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손가락 모양을 추천 클릭 한방! (로그인 불필요)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4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