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45
Total
74,575,340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찬사가 쏟아진 2년만의 부활 본문

키워드

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찬사가 쏟아진 2년만의 부활


딘델라 2016.09.28 09:23

토드넘 손흥민 선수의 활약이 큰 이슈다. 토트넘에서 2년차로 접어든 손흥민이 최근 잇단 경기에서 최고의 활약을 선보이며 골을 터트려 팀을 승리로 이끄는 데 기여하고 있어 여기저기서 그의 부활에 수많은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알다시피 손흥민은 지난 시즌 엄청난 몸값을 받고 독일 바이엘 레버쿠젠에서 영국 토트넘으로 이적하며 큰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프리미어리그 진출로 많은 화제를 뿌렸던 그는 지난 리그 28경기 출전에서 4골 1도움이라는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기대 만큼 실망도 큰 법이었기에 손흥민은 계속된 부진에 이적설 등 심적으로 힘든 나날을 보냈다. 게다가 국대에 나선 그지만 국대 경기 성적 조차 그를 위로할 수 있는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그리고 개인적인 사생활까지 사람들의 편견의 시선을 받으며 유명세를 톡톡히 치뤘다. 이렇게 안 팎으로 손흥민은 시련의 시절을 보내야 했다.

 

 

그러나 최근 손흥민의 부활이 심상치 않았다. 그는 토트넘 2년차에 접어들며 최고의 기량을 복귀시키며 연속으로 놀라운 성적을 이뤄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문에 리그 합류가 늦었던 손흥민이 팀에 합류하자 마자 골세레를 터트리며 팀의 에이스로 등극했다. 우선 손흥민은 오는 2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아레나 CSKA에서 열린 2016-2017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2차전 CSKA 모스크바와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26분에 환상적인 결승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을 1-0의 짜릿한 승리로 이끌었다.

 

이번 승리로 토트넘은 UCL 첫 승과 함께 승점 3점으로 조 2위로 올라섰다. 손흥민의 활약 타이밍이 팀의 큰 원동력이 된 것이다. 손흥민의 활약이 이날 가장 돋보였다. 초반 토트넘은 전체적으로 고전했다. 하지만 후반 토트넘의 공격이 살아나면서 후반 26분 라멜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이내 강력한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고 골라인을 갈랐다. 그렇게 손흥민의 시즌 5호골이자 토트넘 이적 후 UCL 첫 골이 완성된 것이다.

 

 

이런 경기 결과에 포체티노 감독은 구단 공식 SNS를 통해 " 매우 기쁘다. 우선 원정을 온 우리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 매우 좋았다. 어려운 경기였다. 그러나 우리는 승리할 자격이 있었다. 이제 다음 라운드를 위해 달려가겠다 " 라며 소감을 전했다. 그리고 손흥민에 대한 평가에 대해선 "손흥민이 매우 뜨겁다. 그와 함께 해 기쁘다. 그의 득점은 팀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며 흡족한 마음을 드러냈다. 손흥민 역시 이번 경기에 대한 만족감을 “골을 넣어서 매우 기쁘다. 우리 팀이 불타오르고 있다. 그게 가장 중요한 것이다” 라며 표현하며 승리를 만끽했다.

 

이처럼 손흥민의 활약이 주목받는 건 그가 최근 경기에서 연속으로 골을 몰아넣으며 기적같은 승리를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 그간의 부진을 한번에 씻어내는 그의 만점 활약에 국내 팬들은 물론 현지의 평가도 찬사가 쏟아졌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와 챔피언스리그를 모두 포함해 5경기 출전, 5골 1도움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리그 4라운드 스토크 시티전에 출연해 풀타임 경기를 소화하며 2골 1도움을 기록했고, 이후 선덜랜드전서는 추가 골은 없었지만 날카로운 활약으로 토트넘 팬들이 선정한 MOM(Man Of the Match)에 선정되었다. 그리고 이어 미들스브러전에는 또 다시 화려한 멀티골을 성공시켜 토트넘의 에이스로 만점 활약을 보여줬다. 그리고 이번 골까지 손흥민의 골이 연속으로 터지자 국내 팬들까지 들썩이며 손흥민의 부활에 찬사를 보냈다.

 

우선 한국팬들은 손흥민의 2년차 부활에 대해서 이영표의 예언을 주목했다. 손흥민이 부진한 성적을 거둘 때 많은 이들이 손흥민이 다시 독일로 돌아가는 게 아니냐며 프리미어리그 적응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이영표가 진출 당시 “손흥민은 독일에서 아주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이를 인지한 토트넘이 손흥민을 영입했다. 개인적으로 2~3년 후에는 유럽에서 최고로 꼽히는 공격수가 될 것이다”라고 예측한대로 그는 2년차에 다시금 부활의 신호탄을 쏟아올렸다. 많은 이들이 손흥민의 골 소식에 이영표로 도배한 이유였다. 이미 재능은 충만한 손흥민에게 언제고 기회가 되면 잠재력을 폭발시킬 타이밍은 찾아왔던 것이다.

 

 

이런 활약에 대해서 외신도 극찬했다. ESPN은 "손흥민은 해리 케인이 출전하지 못한 최근 2경기에서 3골을 몰아넣었다. 손흥민은 의심할 수 없는 토트넘의 핵심선수"라고 찬사를 보냈다. 앞선 ESPN은 손흥민의 활약에 대해서 "손흥민이 다시 주연이 됐다. 지난 시즌 손흥민은 잉글랜드 무대와 포체티노 감독의 시스템에 적합하지 않다는 소리를 들어야 했다. 그러나 더 이상 의문부호가 달리지 않는다. 최근 몇 주 동안 토트넘의 키 플레이어로 급부상한 것이다 " 라며 부활한 손흥민을 극찬했었다. 영국 BBC 역시 토트넘의 상황을 설명하며 "토트넘은 대니 로즈, 에릭 다이에, 무사 뎀벨레, 무사 시소코, 케인 등 5명의 주전급 선수가 부상 혹은 컨디션 문제로 러시아 원정길에 오르지 못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자신 있게 팀의 빈자리를 훌륭하게 메웠다"라고 팀의 에이스임을 설명하며 그를 수훈선수로 꼽았다.

 

경기 후 UEFA는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의 활약상을 조명하며 “이날 경기의 키 플레이어는 손흥민이다. 최근 토트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의 시트엔 손흥민의 이름이 가장 먼저 들어가고 있다 ” 라고 그의 활약상을 대변했다. 또 다른 유력 매체 유로스포츠도 이날 수훈 선수를 손흥민이라 꼽으며 " 손흥민은 토트넘이 기록한 최근 9골 중 6골에 관여했다 " 라고 전했다. 런던 지역지 이브닝 스탠드 역시 " 손흥민은 게임 체인저(Game Changer 판도를 바꾼 인물)다. 그는 상대 팀 골키퍼 이고리 아킨페예프의 선방 행진을 무너뜨리며 경기의 흐름을 가져왔다 " 라고 평가했다. 이렇게 손흥민의 최근 활약은 수많은 외신들마저 찬사를 쏟아내게 했다.

 

연속으로 골을 터트리며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고 있는 손흥민! 유명세 만큼 사람들의 관심이 그를 힘들 게 할 때도 있었지만, 스포츠 선수로서 가진 재능은 언제든 국내 팬들을 짜릿하게 만들 수 있는 멋진 선수였다. 선수는 결과로 모든 것을 보여준다고 한다. 진출하는 리그마다 손흥민이라는 강한 존재감을 부각시키는 그를 보면서 대세 선수란 역시 드라마틱한 결과를 입증해낼 수 있는 역량이 있어야 함을 느꼈다. 2년차에 그간의 부담을 씻어내고 다시금 날개를 펄럭이고 있는 손흥민이 앞으로도 더 멋진 활약을 기대해 본다.

 

 

공유하기 링크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