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22
Total
74,573,270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강정호 삼진아웃으로 면허취소 위기 씁쓸했던 이유 본문

키워드

강정호 삼진아웃으로 면허취소 위기 씁쓸했던 이유


딘델라 2016.12.06 02:51

최근 음주운전 구설수에 오른 메이저리거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 선수가 '삼진아웃제' 적용대상이라서 면호취소 위기에 처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씁쓸함을 더하고 있다. 언론에 밝힌 바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강정호가 이번 음주 사고 전인 2009년과 2011년에 각각 음주 운전을 하다가 경찰에 적발된 전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강정호가 '음주 운전 삼진아웃제' 적용대상이라고 전했다.

 

 

강정호는 2009년 8월 음주 단속에 적발됐고, 또한 2011년 5월에도 이번처럼 술을 마시고 물적 피해가 발생한 사고를 냈다고 한다. 두 건 모두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이러한 사실이 세간에 알려지지 않았다가 이번 음주운전 사고가 적발되면서 그의 과거 전력이 함께 알려지게 된 것 같았다. 2009년, 2011년에 강정호는 국내팀 유격수로 왕성하게 확약하고 있었는데, 특히 두 번째 적발 시기에는 팀 창단 후 최다연패에 빠지고 강정호도 2군으로 강등되던 때라고 언론들은 설명했다.

 

 

이렇게 강정호가 음주운전이 처음이 아니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네티즌들은 더 큰 실망감을 드러냈다. 알다시피 강정호는 오는 2일 오전 2시 48분 쯤 술을 마신 채 BMW 승용차를 몰고 삼성동 숙소인 호텔로 향하다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그대로 달아나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입건되며 물의를 일으켰다. 당시 강정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무려 면허정지 수치인 0.084%였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은 메이저리그에서 2년 연속 좋은 경기 결과를 보여주고 있는 강정호가 실려과는 달리 사생활적으로 계속 연거푸 구설수에 오르자 씁쓸하다는 실망을 금치 못했다. 앞서 부상에서 복귀하면서 역시 강스타라며 칭찬받았던 강정호가 갑자기 터진 성추행 사건 때문에 곤혹을 치뤘었다. 미국에서 터진 사건이었고, 고소인 당사자의 행방이 미묘해 사건이 마무리가 되어가는 찰나였다. 그래도 사생활적으로 이미지 타격이 있었기에 어느 정도 자숙의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다. 화려하게 좋은 경기를 마치고 돌아온 그가 국내에서 음주운전 사고로 걸리면서 그간의 노력마저 퇴색되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많은 팬들이 아쉬움을 보여줬다.

 

그런데 이번 음주사고로 과거 전력까지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의 비난은 더욱 커졌다. 습관처럼 음주운전을 반복했다는 점에서 실망이 커보였다. 네티즌들은 강정호의 실력에 대해선 정말 인정하면서도 그와 달리 사생활적으로 자기관리가 부족해 보이는 점에 실망을 감추지 못했다. 아무리 실력이 좋아도 기본적인 인성이 뒷받침되어야 결과물이 더욱 빛을 발한다. 그래서 네티즌들은 강정호가 삼진아웃으로 면허취소 위기에 처했다는 소식에 너 나 없이 음주운전 문제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일이니 안전불감증으로 술을 먹고 운전대를 잡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라며 강정호의 행동을 비난했다. 그가 계속해서 음주운전에 걸린 건 그만큼 음주운전에 대한 인식이 부족해서 같았다. 그것이 얼마나 잘못된 일인지 알지 못했고 안전불감증이 심했기에 같은 실수를 반복한 것 같았다.

 

 

일전에 배우 윤제문도 3번째 음주운전 사실이 알려지면서 뭇매를 맞았었다.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부족해서 음주운전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가 음주사실이 적발되서 대중들의 비난의 뭇매를 맞았었다. 그간의 일들이 뒤늦게 회자되면서 강정호처럼 더 싸늘한 반응을 얻었었다. 이렇게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안 좋은 건 그것이 예비살인이라 불릴 정도로 위험한 일이기 때문이다. 한순간의 방심이 큰 사고로 이어지고 목숨까지 앗아갈 수 있다. 그래서 술을 마셨다면 대리운전을 부르는 게 가장 현명한 방법이다. 이번 강정호의 구설수 논란을 보니 역시 자기관리가 최고로 중요한 걸 느꼈다. 자질이 뛰어난 스타라도 결국 이미지를 완성시키는 건 인성이 중요했다. 그러니 더욱 겸손하게 자기관리에 힘쓰는 것이 자신의 노력을 더욱 빛나게 하는 일이 아닌가 싶었다.

 

하여튼 경찰은 2001년 7월부터 음주 운전으로 3회 적발된 운전자의 면허를 가차 없이 취소시키는 '삼진아웃 제도'를 운영 중이다. 보통 면허 취소자는 1년 뒤 면허를 다시 딸 수 있지만, 삼진아웃에 걸려 취소되면 2년을 기다려야 한다고 한다. 그런데 강정호가 5년 만의 재적발 이어서 구속영장을 신청할 확률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문제는 운전자를 바꿔치려는 시도에 대한 의혹이 있어서 이것이 또 논란이 될 것 같았다. 어쩌다 최고의 활약으로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 그가 이런 구설수에 휘말렸는지 씁쓸했다. 결국 자기관리의 노력이 가장 중요함을 보여준 사례가 아닌가 싶었다.


공유하기 링크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