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51
Total
74,512,794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SBS 스페셜,노력의 달인 김병만, 콤플렉스 극복 성공 신화 놀라워 본문

토픽

SBS 스페셜,노력의 달인 김병만, 콤플렉스 극복 성공 신화 놀라워


딘델라 2011.09.19 07:30


SBS 스페셜,노력의 달인 김병만, 콤플렉스 극복 성공 신화 놀라워





18일 방송된 SBS TV 'SBS스페셜'-'나는 산다 웃기는 놈 김병만'에서는 열정과 노력 하나로 정상의 위치에 오른 개그맨 김병만(만 36세)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키앤크'를 할 동안 김병만의 하루 일과 중 마지막은 늘 스케이트 연습이었습니다. SBS 일산제작센터 내 마련된 빙상장에서 김병만은 낮동안 스케줄을 하느라 발목에 느껴지는 아픔을 눌러가며 5개월동안 스케이트를 탔다고 합니다. 완전 평발이기에 피로를 빨리 느끼는 불리한 신체 조건을 이기기 위해, 김병만은 남들보다 더 많이 넘어지고 다치고, 깨졌습니다. 결국 그는 스케이트연습을 한지 2개월 정도 됐을 때 연습하다가 발목이 많이 돌아가고 말았습니다.

처음 스케이트를 시작할 당시 김병만의 발을 본 신동엽은 "너 완전히 평발이구나. 정말 대단하네"라며 "제대로 평발이라 진짜 아플 만하겠다"고 감탄 했습니다. 의사는 휴식을 취하고 최대한 발목을 적게 쓰라고 했지만 김병만은 "남들만큼 타면 이길 수 없어요. 하는 데까지 해보고 그래도 안 되면 포기하는 거예요"고 말했습니다. 저런 평발과 부상과 상처들을 가지고도 피겨에 도전하다니 아무리 방송인 이라고 하지만 웬만한 도전 정신이 없다면 불가능 한 일 이라고 생각합니다.

연습 후에도 김병만은 집으로 향하지 않았습니다. 김병만은 빙상장 옆 컨테이너에서 빙상장 관리인과 야식을 먹으며 친목을 다졌고 빙상장 관리 감독은 "별 욕심 없이 스케이트 탄다고 말해요. 그런데 진짜로 4등을 했다 하면 그 다음 날 와서 100바퀴씩 탄다며 재주 많다고 생각했지 노력하는 사람인 줄 몰랐어요"라고 말했습니다. 진심으로 TV에 보여지지 않을때도 노력하는 그의 진심을 제대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재주가 많다는 말을 많이 듣는 김병만은 "타고난 걸 모르겠어요. 나는 연습을 믿어요. 연습은 정말 배신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라고 후천적 노력의 중요성을 말했습니다. 김병만과 달인 코너를 함께하고 있는 노우진은 김병만에 대해 "내가 아는 사람들 중 가장 연예인하고 안 맞다"고 말했다.

노우진은 "낯 가리고 무대공포증 있고 내성적이예요. 자신감도 없어요"며, 김병만의 또다른 놀라운 면에 대해서 이야기를 전해줬습니다. 수많은 사람들 앞에서 웃음을 전해주는 그가, 실제 성격상 내성적이라니, 정말 상상할 수 없었습니다. 자신의 본래의 성격을 극복하고 개그맨의 길을 걷는 김병만이 정말 대단해 보였습니다.

데뷔 초 입만 열면 버벅거렸던 김병만은 그런 성격탓에 주로 몸을 쓰는 개그를 선보였다고 합니다. 그가 유독 몸과 힘을 쓰는 개그를 한 이유가 따로 있던 것입니다. 김병만은 " 무대울렁증을 완벽하게 극복했다고 생각한 게 최근 3년입니다 "며 " 지하철에서도 웃겨보고, 속된 말로 미친짓 다 해봤어요 "라고 말할 정도로, 자신의 심각한 울렁증을 극복하기 위해 했었던, 얼마나 노력을 했는지 고백했습니다.

자신의 성격과 어울리지 않는 직업을 선택한다는 것, 얼마나 개그에 대한 열망이 컸으면, 그가 그토록 성격마저 고치면서 끝없이 도전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김병만의 말처럼 정말 피나는 노력은 결코 배신을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김병만은 자신의 콤플렉스인 키 때문에 김병만은 해병대에 가고 싶었지만 156.7cm의 작은 키 때문에 남들은 군대안가서 편했겠다 하지만, 그는 원치않는 군면제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또 연기도 키가 작아 늘상 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 성공하기 위해 서울에 왔지만 여러 열악한 환경으로 인해, 공채 개그맨 시험에서 7번이나 떨어졌고, 연극영화과에도 무려 9번이나 낙방했습니다. 진정한 7전8기의 인생을 산 것 입니다.

그랬기에 그런 그가 선택한 것은, 아니 선택할 수 밖에 없는 것은 바로 연극 무대, 작은 극단에 들어가는 일이 었습니다. 김병만은 "힘들어서 엄청 울었어요. 입버릇처럼 죽는다고 했지만 정말로 죽는 것이 겁이 났어요. 오도가도 못하는 신세였습니다"라고 그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그리고 김병만은 자신의 어려운 가정사를 고백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기도 했습니다. 김병만은 어려운 가정형편때문에 집에 내려와서 일을 도와 달라는 아버지의 말에 " 제가 신문지 덮고 자는데 어떻게 아버지에게 효도를 합니까. 어떤 말씀도 못 드리니까 아버지는 저한테 아무 말씀도 하지 마세요 "라고 말하며, 정말 아버지 속이 상할 이야기를 하며, 냉정하게 이야기 하면서 속으로 이를 악물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온갖 일을 하면서 홀로 서울에 있었다고 합니다.

그는 나중에 아버지께 성공해서 집을 짓어 드리겠다고 약속했지만, 효도하겠다는 꿈은 그대로 지나가 버렸다고 합니다. 이제 어느 정도 경제적으로 이루어졌을 때, 아버지는 그만 치매가 와 버렸기 때문입니다. 이미 늦어버린 효도의 꿈, 그게 한이라 어머니께 더 해드리려고 노력한다며 정말 안타까운 사연을 고백했습니다. 수많은 시련과 어려움을 이겨내고 마침내 성공했지만, 그 보상으로 효도를 하고 싶어도, 아버지가 치매라 못하다는 말을 듣고 정말 슬펐습니다. 아버지가 아프지 않을때 제대로 효도하지 못하고 한이 된 그의 모습을 보니 정말 안타까웠습니다.







김병만은 실패와 좌절 속에서 노력하고 또 노력해서 서울 온지 7년만에 개그맨의 꿈을 이뤄냈습니다. 김병만을 아는 모든 이들은 김병만처럼 노력하는 사람을 보지 못했다고 극찬 했습니다. 남보다 모든 면에서 딸린 자신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누구보다 치열하게 달려와, 스스로의 싸움에서 끝없이 싸운 김병만. 그는 정상에 올라서도 절대 나태해지거나 자만해지지 않았습니다.

달인이 히트치고, 그만의 고유 캐릭터와 다양한 CF를 찍고, 3사를 넘나들며, 활약하고 노력하는 모습으로 사랑받는 김병만, 그런 김병만은 " 버림 받는 것이 싫고 세상에 욕 먹기는게 제일 싫어요 " 라고 말합니다. 성공이 너누나 간절했기에, 그만큼 간절한 성공을 유지하기 위해 무엇을 해야하는지, 초심을 버리지 않아야 하는 것을 잘 아는 사람이 었습니다. 

김병만은 키앤크에서 최종적으로 우승을 하진 못했지만, 그 아쉬움을 피겨에 대한 열정으로 새로운 도전까지 시작했습니다. 피겨 초급 승급심사에 응시한 김병만은 그동안 쌓아온 실력으로 당당하게 합격하며, 개그맨 최최의 1급심사에 합격할 꿈에 부풀어 있습니다.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도 다시 새로운 일에 도전했던 것입니다. 이렇게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노력하는 김병만을 보니, 너무나 인간적으로 배울점이 정말 많은 것 같습니다. 이정도 성공했으면 좀 여유를 부릴 수도 있을텐데 정말 멋집니다.



김병만은 "그 때 이런 코미디언이 있었어. 김병만이라는, 이 말을 듣고 싶어요"고 합니다. " 외국 사람이 생각했을 때, 키 작고 무술 잘 하는 코미디언 있었어. 참 재미나. 말 안 통해도 몸짓만 봐도 웃겨라는 소리 들을 수 있는 코미디언이 되고 싶어요 "라며 자신의 원대한 최종꿈을 이야기합니다. 그의 노력하는 모습을 보니 그 꿈이 그저 허언이 아닐 수도 있겠다 싶었습니다.

노력하는 개그맨, 말은 좀 어눌한데, 몸으로 웃기는 개그맨, 왜 사람들은 김병만에 열광하는지 제대로 알 수 있는 프로였습니다. 김병만이 뒤늦게 빛을 보며, 세상 사람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왜 김병만인가, 인간 김병만은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줍니다.

그는 남들을 웃기기위해 자신의 몸이 위험할지도 모르지만, 오늘도 달인이 되어 묘기를 보여줍니다. 그는 자신이 말로 웃기지 못한다고 하지만, 그는 천상 개그맨입니다. 그의 몸이 말해주는 웃음은 수많은 사람들을 감동시키고, 그가 뒤에서 흘리는 땀은 존경심까지 들게 만듭니다. 수많은 입담가들을 제치고, 당당히 김병만 시대를 열고 있는 김병만은 스스로의 노력으로 당당히 모든 길을 만들고 있습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손가락 모양을 추천 클릭 한방! (로그인 불필요)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