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27
Total
74,575,322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MBC드라마대상 차승원, 대상 얼마나 받고싶으면, 아쉬움 드러낸 장면 본문

Drama

MBC드라마대상 차승원, 대상 얼마나 받고싶으면, 아쉬움 드러낸 장면


딘델라 2011.12.31 09:02

MBC드라마대상 차승원, 대상 얼마나 받고싶으면, 아쉬움 드러낸 장면




MBC에서 연기대상을 드라마대상으로 작품에게 대상을 주는 진풍경이 펼쳐지며 이번에 유독 유력 후보였던 차승원의 모습이 더 안타까웠습니다. 차승원은 최고의 사랑으로 독고진 신드롬을 탄생시키며 데뷔이래 최고의 전성기나 다름없는 한해를 보냈죠. 두 아이의 아빠인 유부남 배우로서 10대, 20대, 30대등 젊은 여성팬들까지 아우르며 최고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그 결과'최고의 사랑' 팀은 시상식에서 그리고 주연 배우 차승원도 베스트커플상과 최우수상 수상, 그리고 마지막 드라마대상을 포함해서 3관왕을 포함해서  7관왕을 하며 2011년 MBC드라마 중 가장 사랑받은 드라마임을 입증했습니다.

이처럼 언제나 강세였던 MBC사극이 기대에 못미치는 성적을 얻으며 당연히 이번해 시청률과 인기, 화제 모두를 얻은 '최고의 사랑'의 차승원이 대상감이라는 예측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갑자기 시상식을 며칠 앞두고 MBC는 이번해부터 개인대상이 아닌 작 대상을 주겠다는 파격 선언을 합니다. 그로 인해 공정성 시비와 각종 잡음을 없애겠다며 연기상은 최우수상이 최고상이 되어버렸죠.

갑자기 시상식 룰이 바뀌며 최고의 영애를 받아야 하는 연기자와 예능인이 뭍혀버린 것입니다. 대상 수상이 늘 초점이 되었던 연말 시상식 꽃이라 불리던 개인대상 수상자들은 언제나 화제였습니다. 그것은 연기인생 최고의 전환점이자 정점을 뜻하는 최고의 영애였습니다. 하지만 작품에 대상이 주어지면서 최우수상으로 밀린 그들의 영애는 이전보다 찬밥이 된듯 아쉬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인지 이번 드라마 대상에서 유독 더 대상에 대한 아쉬움이 곳곳에서 뭍어났습니다. 그 아쉬움을 나타내는 것 같이  그의 행동과 수상소감 속에서 개인대상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쳤습니다.

먼저 팬들이 뽑아준 베스트커플상 수상소감에서 차승원은 " 한해동안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었는데 이 상이 종지부를 찍어 주는 것 같습니다 " 라며 팬들의 사랑에 고마워 하면서도 종지부란 말이 대상의 아쉬움으로 들렸습니다. 그리고 최우수상 수상 후 상을 2개나 받는다며 말하며 고마운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지만, 미니시리즈 중 최고의 영애를 담은 최우수상 수상임에도 아쉬움이 표정에 담겨 있었습니다.

그리고 '최고의 사랑'이 드라마대상을 수상하는 장면에서 차승원은 하나뿐인 대상트로피를 어루만지며 쳐다봤습니다. 그 장면을 보니 차승원의 아쉬움이 더욱 전해지는 것 같아 짠했습니다. 대상을 얼마나 받고 싶었으면 그 트로피를 그렇게 쳐다봤을까? 이어진 수상소감에서도 차승원은 " 상이 하나인데 이름을 파서 집에 가져다 놔야 겠습니다. " 라는 말을 해 아쉬움이 얼마나 큰지 드러냈습니다.




차승원이 이번연도 더 대상에 대한 아쉬움이 크게 남았을 것이란 것은 최고의 사랑 종방 후 방송 자료에서도 볼 수 있었습니다. MBC는 마치 대상을 줄 것 처럼 차승원이 뭔 상만타면 연예 정보 프로 인터뷰에서 대상이야기 꺼내면서 한껏 기대하게 만들었었죠

아무리 남자연기자 중 최고상을 받았지만 대상과 최우수상의 느낌은 다르겠죠. 그리고 최우수상의 경우 두 분야로 나뉜 상태에서 남자 최우수상이 2명이 된거나 다름이 없으니, 대상보다 연기자 개인에게는 감흥이 덜했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가뜩이나 대상 유력 후보였던 차승원인데 얼마나 아쉬움이 컸을지 이해가 됩니다.

41세의 연기자 차승원에게 대상 타이틀은 어느때보다 절실했을 것입니다. 젊은 연기자들이 치고 올라오는 이때 독고진같은 멋진 캐릭터를 만난 것은 차승원에게는 큰 행운이였을 것입니다. 데뷔이래 연기자로 상을 받긴 했지만, 상복이 없다고 볼수있던 차승원, 독고진 연기를 하기전에는 모델로 받은 상이 더 많았습니다. 그랬던 차승원이 올해 독고진 역할로 받은 상이 엄청났습니다. 그만큼 최고의 주가를 달리고 있었다는 뜻입니다.

 
그런데 시상식 한주 남기고 개인대상의 폐지라며 룰이 바뀌며 차승원은 다 잡은 대상을 눈앞에서 놓치고 말았습니다. 그 소식을 들었을 때 순간 차승원은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앞에서의 대상에 대한 열망과 마지막 드라마대상 트로피를 어루만지는 장면만 보더라도 차승원이 속으로 이 트로피가 대상... 이게 내껀데라고 생각하며 개인 대상에 대해 얼마나 씁쓸해 했을지 ... 히트제조기 홍자매 작가 작품을 만나서 언제 이런 기회가 또 올지 모르니 배우 개인의 입장으로 보면 정말 아쉬웠을 것 같았습니다.

MBC 연말 시상식은 룰이 갑자기 변경되서 연기대상이나 연예대상이나 여러모로 김이 팍세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개인이 탈때의 긴장감과 감동이 덜 했습니다. 역시 연말 시상식의 꽃은 개인대상이여야 하지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지금이라도 MBC가 정신차려서 연말 시상식의 의미를 다시 돌려놨으면 좋겠습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손가락 모양을 추천 클릭 한방! (로그인 불필요)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Tag
, , , , , ,
공유하기 링크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