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56
Total
74,575,844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해를 품은 달 남보라 폭풍오열, 시청자 울린 반전 연기력 본문

Drama

해를 품은 달 남보라 폭풍오열, 시청자 울린 반전 연기력


딘델라 2012.03.02 07:54



해를 품은 달 남보라 폭풍오열, 시청자 울린 반전 연기력





역시 17회는 홀수회의 저주였던 것일까요? 18회는 17회의 아쉬움을 날려버리는 배우들의 연기배틀로 몰입도가 최고였습니다. 성인연기자로 전환하고 연기자들이 정점의 연기력을 선보인 회 같습니다. 연우의 기억을 찾고 연우의 정체를 알고 연우의 죽음을 사주한 이들의 전모가 밝혀지는 갈등 최고조의 회였죠. 그렇기에 무엇보다 연기자들의 갈등으로 인한 감정연기가 제일 중요했는데 오늘 정말 김수현, 남보라, 정일우, 김영애, 여진구, 안내상등 연기자들이 연기 내공을 선보이며 가장 극적인 회가 아니였나 싶습니다.


그중에서 18회 최고 명장면은 단연 이훤-민화공주 남매의 비극적인 오열장면이였습니다. 이훤은 연우사건 속 숨겨진 무서운 흑막에 다가가며, 흑주술로 세자빈을 내친 데 외척세력과 무서운 할머니 대왕대비 윤씨가 깊이 관여한 사실을 알게 됩니다. 그리고 허연우가 살아있음을 알게 된 대왕대비 윤씨 역시, 이훤을 찾아가 성조대왕이 이 사건을 덮은 것을 언급하며 이훤 역시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 덮어야 한다 말합니다. 하지만 이훤은 그런 할마마마를 대수롭지 않게 여겼습니다. 그녀가 얼마나 무서운 꿍꿍이를 숨기고 있는지 짐작하지 못했던 것이죠.

하지만 그 비밀을 아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이훤의 비밀수사대인 홍규태는 당시 성조대왕이 세자빈 수사를 종결하면서 의문스런 행보에 대해 소상히 이훤에게 알려주게 됩니다. 바로 성조대왕은 세자빈 수사를 종결하기 전 민화공주의 처소 수경제를 매번 드나들었고, 그후 바로 절차없이 윤보경이 세자빈에 간택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수경제를 드나든 사람이 또 있으니 바로 대왕대비 윤씨였던 것이죠. 또 당시 쓰인 흑주술을 강하게 하기 위해 제물이 필요했고, 그것은 강한 집념의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도대체 할마마마와 아버지 성조대왕이 무엇을 숨기려 했던 것일까? 이훤은 심지어 연우마저 가슴 아파하며 덮으라 의문을 가진 것을 떠올리며, 모든 해답이 한 큐에 민화공주에 맞춰지게 됩니다. 제물...사람 제물...가장 소중한 것을 지키려...그것은 민화공주...이훤은 정신이 혼미해지며 큰 충격을 받게 됩니다.

철없지만 너무나 소중한 동생 민화공주. 그런 동생이 이 더러운 내막에 연결되어 있다는 것은 이훤에게는 믿고 싶지 않는 크나큰 충격이였습니다. 아버지 성조대왕이 무능한 자신을 용서하라고 슬픈 눈으로 바라봤던 이유가 바로 민화공주였던 것이죠. 비굴하지만 외척세력과 결탁해서 지켜야 했던 소중한 딸...연우를 내준 대신 얻은 민화공주....아버지에게 민화공주는 지켜야만 했던 소중한 혈육이였습니다.

민화공주를 제발 용서하고 지켜달라 자신에게 부탁한 아버지. 성조대왕은 딸을 무기삼은 외척들의 말대로 대제학의 집안을 날개를 꺾고 동시에 대제학 가문을 살리는 최선이자 최악을 행했던 것입니다. 이훤은 연우의 죽음에 자신의 혈육들이 깊이 관여된 사실이 너무나 죄스럽고 혼란스럽습니다. 하지만 옳은 것을 안고가고 그른 것을 내치겠다는 자신의 소신을 지키기로 선택합니다. 그것이 바로 자신의 조선이자 아버지와 다른 이훤이였던 것입니다.


그런데 이때 운명의 장난처럼 민화공주는 회임을 하게 되고, 기쁜 마음으로 궁에 들어옵니다. 그동안 민화공주는 간절히 회임을 바랬습니다. 염만 옆에 있으면 행복할 줄 알았지만 민화 역시 이 자리가 점점 불안하게 느껴진 것이죠. 그래서 매번 자신을 버리지 말라고 말했던 민화에게 회임은 가장 절박한 동아줄이였을 테니까요. 하지만 회임이라는 기쁜 날 민화공주는 오라버니 이훤에게 청천벽력같은 소리를 듣게 됩니다.

이훤은 민화를 애처롭게 바라보죠. 아무리 미운 짓을 해도 동생은 동생. 민화야...라며 애틋한 목소리로 동생을 부른 이훤은 민화공주에게 " 허문학이 그리도 탐이 나느냐. 해서 그런 잔인한 짓을 저지른 것이냐 " 며 왜 세자빈 죽음에 관여했느냐며 분노합니다. 민화는 너무 놀라서 서방님에게 이일을 알리지 말라달라며 두려움에 떨죠.

그리고 민화공주는 애처롭게 눈물을 뚝뚝 흘리며 " 똑같은 눈빛과 똑같은 목소리로 아바마마께서도 말씀했다 " 며 과거 자신의 죄를 알고 이 사건을 덮으며 괴로워한 아버지를 떠올리며 절규합니다. 민화공주는 당시에 너무 어려서 그저 모른다고 답했다...왜냐면 정말 몰랐으니까......민화공주는 하지만 자신이 결혼해 피눈물을 흘리는 염을 보고 자신의 죄가 얼마나 큰지 알게 되었다며 후회의 눈물을 흘리며 오열합니다.


이훤은 동생이 안타깝지만 연우와 자신 그리고 아버지에게도 몹쓸짓을 하게 만든 동생이 너무나 미워서 분노하며 오열합니다. 하지만 민화공주는 이내 마음을 다잡고 자신의 사랑, 허염에 대한 강한 사랑을 드러내죠. " 그때로 다시 돌아간다 해도, 저는 서방님을 선택할 것입니다. 나중에 천벌을 받더라도 죽어 지옥불에 떨어져도 그때의 선택을 후회하지 않습니다 " 동생의 강한 집착과 사랑을 보며 이훤은 더욱 괴로워하죠. 이훤의 사랑이 강한 만큼 민화의 사랑도 강했던 것입니다.

이훤은 민화공주를 벌하겠다 말합니다. 그래야 외척세력을 내칠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모든 것을 각오한듯 민화는 자신의 목숨을 구걸하지 않습니다. 대신 간절히 염과 뱃속의 아이만은 벌하지 말라며 눈물을 흘립니다. 이훤은 민화의 회임소식에 더욱 가슴이 찢어지게 가슴아파 합니다. 사랑하는 동생을 자신의 손으로 벌해야 하는 오라비의 심정을 오늘 김수현이 제대로 보여주면서 가슴 아픈 오열을 보여줬습니다.

민화공주는 자신의 남편 허염을 만나 미안하다며, 자신의 죄를 고하려 하죠. 그저 회임했다는 것이 좋은 허염은 민화공주의 눈물의 이유를 알지 못하고 그녀를 꼭 안아줍니다. 염의 품에서 미안함으로 오열하던 남보라의 애절한 연기가 정말 좋았습니다. 어찌나 애절하게 우는지.... 오늘은 남보라의 반전 연기력으로 눈물을 쏙 빼게 만들었습니다.


이날 김수현과 남보라는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춰봤음에도 환상의 연기합을 보여줬습니다. 남매의 비극적인 운명을 처절한 눈물 연기로 시청자를 울게 만들었죠. 특히나 이 명장면의 최고 수훈은 바로 남보라인듯 합니다. 남보라는 예상외의 반전 연기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를 울렸으며, 밉상같이 보였던 민화공주의 강한 집착의 사랑을 연기력으로 이해시켰습니다.

무엇보다 김수현과 연기호흡을 정말 잘 맞췄죠. 처음 맞춰본 사람이라고 생각안될 만큼, 애절한 남매가 되어 서로 절절하게 감정선을 잘 살렸습니다. 김수현이야 연기잘하는 배우라는 것을 해품달에서 여러번 입증했기에 이훤의 절절한 감정선은 예상이 되었지만, 남보라가 이토록 연기를 잘할 줄은 몰랐습니다.

남보라는 초반에는 철이 없는 민화공주를 연기하면서 또다른 발연기라며 질타를 받았지만, 차차 민화공주의 감정 흐름대로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주며 불안함과 두려움에 싸인 민화공주에 동화되며 서서히 감정을 끌어올리더군요. 그렇게 점차적으로 연기가 동화되더니, 오늘 민화공주의 가장 하이라이트 부분에서 제대로 연기포텐이 터진 것 같습니다.

그동안 민화공주는 밉상캐릭터나 다름이 없었죠. 한 짓을 생각하면 정말 가장 민폐나 다름없는 철없는 공주였습니다. 그래서 매순간 자신을 버리지 말라고 말하던 민화공주가 얄밉게 느껴진지 모릅니다. 하지만 민화공주는 회를 거듭하면서 서서히 감정의 변화를 가져오게 되죠. 처음에는 그 것이 자신의 죄가 밝혀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강했지만, 점점 피눈물 흘리는 가족을 바라보며 큰 죄임을 인식하며 미안함으로 변하게 됩니다. 

이런 밉상이였던 민화가 오늘 한없이 불쌍해 보인 것은 민화의 심정을 가장 잘 느끼게 해준 남보라의 연기때문이였죠. 남보라는 순간 순간 감정변화를 제대로 이어주고, 표정역시 너무나 매끄럽고 절절하게 잘 처리하며, 사랑을 갈구하고 지키길 원하는 여인의 모습을 담아서 그 사랑을 보여줬습니다. 후회의 눈물을 흘리며 처절하게 오열했다가, 얼굴표정이 변하며 담담하게 자신의 소신을 말하는 민화공주는 이전의 철없던 모습의 민화가 아니였죠. 한 여인으로 분해 남편을 지키고 사랑을 지키고자 하는 여인일 뿐이였습니다.

한짓은 참 독하고 미웠지만, 왜 그렇게 민화의 눈물에 함께 눈물을 흘리게 만들었는지...그것은 남보라가 그저 독하고 못된 민화를 그린게 아니라, 민화공주의 사랑도 누구보다 애절하고 애틋하다는 것을  증명해준 덕이 컸습니다. 만약에 남보라의 연기가 어색했다면 이토록 몰입하고 민화공주의 눈물에 눈물이 주룩 흘리지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그만큼 민화의 심리와 연심을 연기로 잘 승화시켜서 감정몰입이 잘된 것 같습니다.


사실 오늘 장면은 '자신의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다'는 아주 독한 장면일 수 있습니다. 정말 그 말을 할때는 얄미웠지만, 한편으론 여인으로 염을 향한 사랑이 그만큼 간절하고 진심임을 말하는 거라서 이해가 되었습니다. 절절한 오열과 자신의 변함없는 강한 사랑을 보며, 민화의 사랑도 누구보다 강한 사랑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민화의 이기적인 사랑을 한편으로 항변해 보자면, 해품달에는 여러 사랑이 존재하죠. 그중 민화의 사랑은 이기적인 사랑이지만, 그 사랑도 연우와 훤의 사랑보다 작다고 표현할 수 없죠. 어찌보면 이훤과 민화.....그리고 양명까지 세 남매의 지독한 사랑이 이 아픔을 만든 것일지도 모릅니다. 세사람 모두 사랑앞에서 물러설 수 없을 만큼 강한 집착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죠. 민화가 자신의 죄를 늬우쳤기에 후회하지 않는다는 말은 염에 대한 강한 사랑을 표현했다고 이해하고 싶습니다. 제일 최악은 순수한 연심을 이용한 할마마마니까요.


연기를 잘하니 그 캐릭터마저 이해되더라. 배우도 이뻐보이더라는 말이 있죠. 오늘 남보라의 연기를 보니 연기 성장이란 이런것이구나 느꼈습니다. 초반 너무나 안어울린다는 평이 많았지만, 연기력을 꾸준히 발전시킨 결과 해품달에서 가장 중요한 장면을 제대로 살리기까지 하니, 정말 그 성장을 칭찬하고 싶습니다. 써니를 통해 눈도장을 찍었던 남보라는 13남매라는 독특한 이력으로 예능과 다큐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습니다. 그래서 남보라가 연기를 한다고 했을때 개인적으로 편견이 많았습니다. 연기자의 꿈이 그저 헛된 꿈을 꾸는 거라 생각했는데, 오늘 연기로 남보라가 재발견되니 참 다시보이네요. 남보라가 이번 해품달을 통해 거듭나고 더 좋은 연기자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제 연우의 죽음이 다 풀리고 이제 정리만 남았습니다. 중요한 것은 외척세력을 어찌 처단해 나갈 것인지가 가장 궁금합니다. 그래도 혈욱인데 그것을 제대로 쳐내기 위해 왕으로 굳은 결단을 내릴 이훤의 왕으로의 위엄이 가장 빛나게 되지 않을까 예상해 봅니다. 연우를 제자리로 돌리며 진정한 왕으로 거듭날 이훤의 모습...그리고 죄값을 치루며 비극적인 운명을 가질 그들의 결과도 기대하게 됩니다. 오늘 배우들의 연기력이 마지막까지 쭉이어지며 유종의 미를 거두길 바랍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손가락 모양을 추천 클릭 한방! (로그인 불필요)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14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2012.03.02 08:17 신고 해품달을 계기로 자주 브라운관에서 보게 될듯 싶습니다~
  • 프로필사진 행복만땅 2012.03.02 11:56 응원합니다..
  • 프로필사진 youshutup 2012.03.02 12:25 웬 헛소리..
    시청자를 울리긴 누가 울려..
    연기력도 부족하고
    극중 캐릭터도 짜증나서
    채널잠깐 돌렸는데..
    혹시 그많은 동생중 하나??
  • 프로필사진 진짜 2012.03.02 12:39 잘했거던요? 참나..
  • 프로필사진 후후후 2012.03.02 13:01 채널 잠깐 돌리시느라 못보셨구나...
  • 프로필사진 ㅋㅋㅋ 2012.03.02 18:10 ㅄ ㅋㅋ
  • 프로필사진 한숨 2012.03.02 13:21 민화공주 뱃속 아이가 커서 연우처럼 누굴 대신해서 죽어야 한다면...
    그래도 자신의 의지를 굽히지 않을 수 있을까
    민화공주의 욕심하나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피눈물을 흘리고
    죽어갔는지
    저건 사랑이 아니고 집착이겠죠
  • 프로필사진 조아로드 2012.03.02 13:55 못본사람들이 말은 젤 많아요...
    어제 남보라...연기...진짜 끝장이었음
    주연인 한가인보다 더 잘했음
  • 프로필사진 탁호벨 2012.03.02 14:26 지 시누이 잡아먹고 시아버지 잡아먹고 심지어 지 남편 앞길도 다 가로막아 놓고는
    사랑이 어쩌고 후회가 어쩌고....참나
    진짜 허염을 사랑한다면 처음부터 잡지 말았어야 했고
    나중에 지가 무슨 짓을 했는지 깨달았으면 목숨을 끊던가 할것이지.
    인간이 할짓인가 저게.
    나중에 지 남편 손에 죽어라 에이.
    라고 저는 생각했답니다.
  • 프로필사진 르미 2012.03.02 15:48 어제 연기 진짜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저게 사랑일까 싶네요..
    자기만족을 위해서 주변에 피해만 주고 있고..
    자기가 사랑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을 오히려 힘들게 만들어 버린것이니..
  • 프로필사진 메론 2012.03.02 23:04 성인이후 통한의 해품달이었는데 그 한을 씻어준 남보라였네요. 이 글을 읽으면서도 울었습니다.
    기대하지도 않았는데 남보라가 극을 그렇게까지 살려낼줄 몰랐습니다.
    수훤과 맞대면신 초반에서 어라... 좀 털썩 주저내리지 이러면서 그냥 그러려니 했지요.
    그런데 어디서 그런 연기력을 끌어냈는지... 어제가 성인 해품달의 진수였고
    일어버렸던 해품달을 찾은 회였습니다.
    그래봤자... 어쩌겠어요. 이제 막방인데...
    남보라씬 많이 넣어서 남보라의 절절한 반성과 성찰 성장하는 내면을 보여줬음 그걸로 만족하네요.
    이건 뭐...ㅠㅠ 반쪽자리 드라마 ㅠㅠ
  • 프로필사진 남보라씨 2012.03.02 23:27 하울링에서도 봤었던 것 같은데..거기서도 연기 잘하더라구요.ㅎㅎ
  • 프로필사진 agcesa 2012.03.03 12:12 독~한뇬이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
    아무리 연기라지만 어찌 그런 표정을 지을 수가 있는지
    저는 회상씬을 최고로 치고 싶지만 남매간의 대화도 정말 최고 였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theuniuni.com/ BlogIcon cheap bras 2012.06.20 15:11 Amazing write-up! This could aid plenty of people find out more about this particular issue. Are you keen to integrate video clips coupled with these? It would absolutely help out. Your conclusion was spot on and thanks to you; I probably won’t have to describe everything to my pals. I can simply direct them here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