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1
Total
74,588,088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강심장 이동욱 첫방부터 빵터진 예능감, 그동안 끼 어떻게 참았나 본문

예능보기

강심장 이동욱 첫방부터 빵터진 예능감, 그동안 끼 어떻게 참았나


딘델라 2012.04.11 08:03

 

강심장 이동욱 첫방부터 빵터진 예능감, 그동안 끼 어떻게 참았나

 

 

 

 

 

새롭게 투톱 mc체제를 정비한 강심장이 이동욱, 신동엽의 환상 호흡을 선보이며 순조로운 출발로 기대감을 상승시켰습니다. 다시 전성기가 돌아오는 듯한 신동엽은 역시나 베테랑 mc답게 토크쇼를 잘 이끌었습니다. 첫 예능 신고식을 하는 이동욱과 환상 호흡을 보여주면서 신동엽식 토크쇼의 새로운 장을 열 것 같았습니다. 신동엽은 초반은 긴장한듯 보였으나 갈수록 입이 풀리며 신동엽 스타일의 위트있는 멘트를 뽑내며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처음 신동엽이 강심장 mc로 낙점받았다는 소식이 들리자 사람들은 환호했었습니다. 그만큼 mc신동엽에 대한 기대감과 호감이 엄청났었죠. 신동엽은 모두의 예상대로 빵터지는 애드립을 날리며 메인mc로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습니다. 그에 반해 강심장의 투톱mc체제에서 가장 걱정되었던 인물은 바로 이동욱이였습니다. 고정mc로 검증되지 않았기때문에 이승기의 뒤를 이어 발탁된 탤런트 이동욱이 과연 잘해낼까 우려하던 소리가 상당했었습니다. 하지만 강심장 이승기가 없던 우려했던 mc 첫방은 이동욱의 큰 활약으로 걱정을 단번에 날려버리게 되었습니다. 이동욱은 첫 mc데뷔가 맞나 싶을 정도로 자신의 예능감을 유감없이 선보였습니다.

 

 

 

사실 이동욱이 잠재된 끼가 많다는 것은 예상하고 있었습니다. 그의 예능감은 이동욱이 게스트로 출연했던 방송들을 한번이라도 봤다면 익히 알고 있었을 것입니다. 탤런트임에도 남다른 예능 본능을 숨겨둔 이동욱은 어쩌다가 예능에 나올때면 한번씩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키곤 했었죠. 과묵할 것 같았던 이미지와 다르게 은근한 말재주를 숨겨둔 그가 드디어 강심장 mc로 물만난 고기가 될 기회를 얻은 것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끼를 가지고 있어도 첫방에 대한 부담감이 상당할 것입니다. 하지만 이동욱에게는 그런 긴장감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긴장도 되지만 묘한 흥분감과 재미를 느낀다"며 첫 소감을 전한 그는 오히려 처음인데도 전혀 떨지 않고 애드립까지 마구 던지며 빵터지게 만들었습니다.

 

그는 부끄러워 하면서도 시키면 할 건 다 하는 스타일이였습니다. 이동욱은 신고식으로 선물을 달라는 요청에 여인의 향기때 선보인 " 나요~"라는 애교를 터트려 여성 출연자들에게 열광스런 반응을 이끌어 냈죠. 또 한예종 시험에서 선보였던 돛단배 마임을 선보이며 흐느적거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그리고 일진 흉내내는 김신영과 선보인 즉석콩트에서는 몸을 순간 '움찔'하는 리액션을 선보여서 사람들을 초토화시켰습니다. 이처럼 게스트들이 요구하는 어떤 것에도 빼지않고 잘 호흡맞춰 주며 순간적인 센스까지 발휘했습니다.

 

 

 

 

게다가 상대의 허를 찌르는 예능감도 남다르더군요. 강심장같은 토크형식에선 게스트에 무조건 맞춰주기 보다는 그들이 예상못하는 돌발질문도 하면서 매번 새롭게 흥미를 이끌어야 하는데, 은근 날카로운 예능감도 선보였습니다. 그는 " 초반부터 붐과 양세형씨가 너무 대사가 많아요 " 라며 매의 눈을 선보여서 터줒대감 붐이 뒤골을 잡게 만들었죠. 신동엽은 그 모습을 보며 잘한다며 자신이 사람의 말을 잘 못끊는데 이 역할을 해야한다며 칭찬할 정도였습니다. 이동욱이 초반부터 거침없이 예능에 적응하니 게스트들은 이동욱 잘한다며 다들 그의 센스에 반했습니다.

 

그리고 이진욱에게는 " CF처음 나올때 많은 사람들이 우리나라 사람이 아닌줄 알았대요" 라는 반전 토크를 선보여 한껏 기대한 이진욱을 당황스럽게 만들었습니다. 또 김지석에게는 처음 데뷔가 가수였다고 대본에도 없는 돌발 발언을 했죠. 김지석이 왜 대본에도 없는 말을 하냐뭐 이동욱을 원망하자 " 예능에 대본이 어딨어요? " 라는 깜짝 애드립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습니다. 영어돌발 질문에서는 양세영에게 " 쉽다구요" 라고 말해서 양세영을 깨갱하게 만들었죠. 그밖에 "이진욱씨는 키스신 좋아하죠" "사장님 잘 보시고 계시죠?" 등 적재적소에 딱 정곡을 찌르는 빵터지는 말을 이어갔습니다.

 

특히나 이동욱이 양세형과 붐등과 군대에서 함께 했기때문에 두 사람을 휘어잡을 만큼 잘 받아치고 받아주고 하더군요. 붐은 이동욱을 군대에서 예능훈련을 해줬다고 말할 만큼 친했습니다. 그의 강심장 입성이 초반 수월할 수 있던 것도 그런 친한 동료들이 함께 했기 때문이겠죠. 그래서 더 긴장감에 떨기보다 금방 적응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처럼 친한 동료의 예능도 살려주고 은근하게 굴욕도 줄 만큼 예능의 세계를 잘아는 이동욱, 앞으로 신동엽과 붐등과 함께 환상 호흡을 보여줄 것 같았습니다.

 

 

 

무엇보다 이동욱은 신동엽과 정말 잘 어울렸습니다. 투톱mc는 호흡이 중요한데 벌써부터 두 사람은 주거니 받거니 서로를 파악하고 잘 맞춰줬습니다. 신동엽이야 워낙 베테랑이니까 가만히 있어도 빵빵터지는데, 이동욱도 만만치 않게 틈을 노리고 치고 들어가는 센스를 보여줬습니다. 그저 수동적으로 따라가기만 하는게 아니라 적극적으로 끼어들었죠. 야한 질문에 흥분해서 설명하는 신동엽을 보고는 " 본인 전문 분야 나와가지고...긴장이 다 풀리셨다 " 고 말할 정도로 센스있게 끼어들 만큼 호흡도 척척이였습니다.

 

그리고 토크mc에게 제일 중요한 것이 바로 게스트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고 잘 살려주는 것이죠. 이동욱은 재미있게 게스트의 이야기에 집중했고, 정리도 잘해주면서 리액션도 잘 쳐주더군요. 무엇보다 게스트의 심정을 대변해주면서 자신의 경험도 이야기하며 게스트를 잘 맞춰졌습니다.

 

이렇게 너무나 첫방부터 센스있는 예능감을 빵 빵 터트리니, 방송을 보는 내내 그동안 이 끼를 어떻게 참고 살았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나치게 오버하지도 않았고, 적극적인 멘트도 날리며끄럽게 진행을 이끈 예능 늦둥이 이동욱, 진정한 이동욱의 재발견이였습니다.

 

 

 

이번 강심장의 성공적인 신고식은 이동욱의 주가도 더 올려놓지 않을까 예상이 됩니다. 그동안 이동욱은 드라마에서 보통 함께 호흡하는 상대 여배우가 더 빵뜨는 경우가 많았죠. 큰키에 핸섬한 외모를 가지고 있었지만, 아직 자신의 매력을 온전히 발산했다고 볼 수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메인 남주로 뭔가 더 터지고 빵뜰 것 같은데 늘 어딘가 아쉽기만 했었죠. 그런 아쉬움을 달래듯이 이동욱은 예능에서 반짝 반짝 빛나는 자신의 무한 매력을 발산 했습니다. 연기만 잘하는게 아니라 남다른 예능감도 뛰어났던 만능 엔터테이너임을 유감없이 발휘한 이동욱에게 '귀엽고 멋지다' 란 평이 많았던 것을 봐선 여심도 더욱 많이 사로잡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요즘은 배우들도 가진 끼를 그저 묵혀두며 한분야만 파던 때가 아니죠. 예능을 통해 인지도를 업시키며, 대중에게 호감도를 얻는 윈윈의 시대가 되었습니다. 남다른 예능감으로 재발견된 이동욱처럼 끼가 많은 배우들의 예능진출은 정말 환영입니다. 앞으로 신동엽과 함께 이동욱이 새롭게 그려갈 강심장이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손가락 모양을 추천 클릭 한방! (로그인 불필요)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Tag
, , ,
공유하기 링크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