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64
Total
74,574,775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배현진 아나운서, 복귀쇼가 되버린 씁쓸한 한마디 본문

토픽

배현진 아나운서, 복귀쇼가 되버린 씁쓸한 한마디


딘델라 2012.05.12 06:53

배현진 아나운서, 복귀 홍보쇼가 되버린 씁쓸한 한마디

 

 

 

 

배현진 MBC 아나운서가 11일 '뉴스데스크'에 복귀했다고 합니다. MBC노조 파업에 참여한지 103일 만에 복귀네요. 그녀는 사내 게시판에  "보도 제작 거부로 자연스레 파업에 동참하게 된 이후 동료들의 뜻을 존중했고, 노조원으로서의 책임도 있었기에 그간 지켜 봐 왔다. 길고도 짧은 시간 동안 진실과 사실 사이의 촘촘한 경계를 오가며 무척이나 괴로운 시간을 보냈다"며 그 동안의 심경을 전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100여일이나 흘렀다. 처음으로 제 거취에 대한 선택을 한다. 더 이상은 자리를 비워둘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적어도 뉴스 앵커로서 시청자 이외의 그 어떤 대상에도 일방적으로 끌려가지 않겠다. 저는 오늘 제 일터로 돌아갑니다"라고 복귀에 대한 의견을 밝혔습니다. 배 아나운서의 복귀는 지난 8일 양승은, 최대현 아나운서 이후 세번째에 해당됩니다. 게다가 먼저 복귀한 이들은 복귀하자 마자 중요 앵커 자리를 보은처럼 내려줘서 눈살을 찌푸리게 했었습니다.

 

개인의 복귀의사는 존중되야 하지만, 이번 배현진 아나운서의 경우 그녀가 들려주는 말들 속에서 동료들을 저격하는 말들이 있어서 참 실망스럽더군요. 그녀가 게시판에 올린 글 중 " 시청자 이외에는 일방적으로 끌려가지 않겠다 " 는 말도 참 어처구니가 없는 것이, 마치 현재 파업 중인 아나운서 동료들은 시청자 의견은 무시하고 파업한다는 듯 교묘하게 말하더군요.

 

 

무엇보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복귀 방송에서 " 뉴스앵커의 책임감과 신뢰 더욱 단단히 쌓아가겠습니다 " 라는 멘트를 남겨 씁쓸하게 했습니다. 뉴스데스크에 복귀하면서 방송에 대고 한 첫마디 말을 들으니 그저 MBC 김재철 사장 비위나 맞추며 보도국장이 말하라는 것만 되네이는 앵무새랑 뭔 차이가 있나 싶더군요. 현재의 MBC가 시사기능이 현저하게 떨어지고 뉴스에서 왜곡 축소보다가 티가 나고, 정권에 관련된 비판기능보다는 정부의 대변지나 다름없이 변해버린 상황에서 그말이 더욱 무책임하게 들렸습니다.

 

책임과 신뢰를 외치기엔 김재철이란 사람 자체가 이미 부도덕한 면이 드러났는데, 그런 사장을 감싸고 그 내용조차 국민에게 알리지도 못하는 언론이 무슨 책임과 신뢰를 말할 수 있는지 참, 그 말 자체가 MBC 경영진들의 눈감고 아웅하기식 생각을 그냥 읽는 거나 다름이 없지요. 그저 읽어주는 대로 읽는 것이 앵커이고 아나운서면 외모가 준수한 연예인들 세워서 뉴스를 내보내지 앵커가 무슨 필요가 있을까요? 다른 아나운서나 파업을 한 동료들 역시 그 책임감과 신뢰를 회복하고자 하는 입장에서 파업을 한 것인데, 선수치듯 공중파 방송을 이용해서 신뢰와 책임을 말하는 모양새가 썩 좋아보이지 않았습니다.

 

진짜 언론기능이 살아있다면 적어도 내부의 치부와 파업에 대한 대변도 속시원히 말할 수 있어야 겠죠. 하지만 그런면은 눈가리고 시청자들조차 판단하지 못하게 아예 언론에 언급도 안되는 상황에서 본인들만 공중파 잡고 자기들 입장만 대변하는 것이 과연 누구를 위한 신뢰이고 책임일까요? 언론기능을 이대로 냅두고 이탈리아 방송처럼 어용방송이 되도 나 몰라라 읽는 앵커, 얼굴 마담 앵커로 전락해도 상관없다고 외면하는 것이 신뢰라면 이미 그 마음 속에 나가 우선이지 시청자는 없는 것이죠.

 

 

MBC 경영진들이 김재철의 부도덕한 면까지 감싸면서 일절 입단속이나 하면서 오로지 파업한 아나운서들만 인터넷등 일부의 곳에서만 이런 상황이 보도되는 것에서 애초부터 밀리는 싸움이였고, 그 싸움을 보면서 철저하게 외면하고 방송만 가리면 국민들 눈가리는 것도 쉬운 거겠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옛날 정연주 사장 관련해서는 연일 떠벌리던 방송사들이 일절 김재철관련 비리는 눈딱 감은 것만봐도 이게 얼마나 심각한 것인가 알 수 있으니까요.

 

하여튼 파업을 한 입장이 일절 대변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공중파라는 매체를 손아귀에 쥐고 오로지 현재의 경영진 김재철의 입장만 말하고 있는 암묵적인 현 MBC의 상황에서 결국 배현진 아나운서도 그 모든 것을 눈감고 외면하는데 동참한다는 것이니 왠만하면 신뢰니 책임이니 이런말은 안했으면 싶네요.

 

그것이 현재 자신들은 떳떳하다 말하는 경영진 입장 대신 광고 홍보하는 꼴이죠. 당장에 배아나운서가 그 말을 하니까 MBC사측은 보도자료를 배포하며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하네요. 김재철관련 비리기사는 외면하던 일부언론들도 배아나운서 복귀관련해서는 대대적으로 동참하며 속보이는 모습을 보이더군요. 이런것들이 말해주듯 결국 복귀쇼처럼 벌어지는 이런 일련의 모습들이 다 현재는 홍보를 위한 수단에 지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으니, 이렇게까지 변질된 MBC가 안타까울 뿐입니다.

 

파업이 길어지는 것이 안타까운 것은 신념을 지키며 버티는 아나운서겠지요. 장기전으로 갈수록 그들도 지치고 갈등도 있을 것입니다. 적어도 이 상황을 끝내려면 엠비씨 사측이 올바른 결정을 해야하는데 '보은인사'나 하는 모습을 보니 멀었다고 생각합니다. '보은인사' 말그대로 사측의 이익에 부합하니 한자리 주는 거고, 이 자체가 목에 방울을 스스로 다는 꼴이고 철저히 딸랑이가 되라는 의미겠지요. 능력에 따라 인사하는 것도 아니고 공중파 방송사가 이렇게 돌아가고 있다는 자체가 참 웃기는 상황입니다. 어쩌면 그런 비상식적인 해법이 결국은 김재철이나 그들 스스로가 MBC의 변질을 홍보하는 꼴일지 모릅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손가락 모양을 추천 클릭 한방! (로그인 불필요)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공유하기 링크

 

14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2.05.12 07:03 신고 변절일까? 소신일까?
    시청자들이 판단력도 없는 바보로 아는가?
    시청자들이 파업을 지지하는 이유는 공정보도를 원하기 때문인데...
    그렇다면 남아서 파업을 계속하는 사람들은 왜 고통스런 파업을 계속할까?
    변절의 변도 가지가지입니다.
  • 프로필사진 벼이삭 2012.05.12 09:02 이건 뭤도 아니고 그냥 미래에도 지워지지 않는 '쪽팔림'이다.
    소신이라면 재철의 퇴진을 요구하면서 자신의 복귀를 이야기했어야 했고,
    변절이라면 아나운서로서의 기질자체가 없는거라서 아나운서 자격자체가 없는 것이다.
    국민이 원하는 것은 진실에 대한 공정한 방송이다.
    그냥 뉴스데스크를 일방적으로 편향적으로 하는 왜곡된 방송의 꼭두각시, 얼굴마담, 앵무새를 보려고 하는 것이 아니다. 그런 죽은 방송, 조작적 방송을 보는 것은 국민을 실험도구로, 대상을 병신으로 모욕하는 행위이다.
  • 프로필사진 배현진 완전 싫어 2012.05.12 09:03 나는 이 아이 원래 싫었다.

    개념이 원래 없어보여서..

    머리는 말할 때 텅텅벼서 쟤가 아나운서일까 했다..

    정말 비호감 아나운서..

    야 배현진 너만 그리 살면 잘될 거 같냐?

    그냥 평생 하수인 노릇만 하다 죽어라.
  • 프로필사진 행인 2012.05.12 09:04 닭대가리 같은 뇬
  • 프로필사진 히토키리 2012.05.12 09:08 색깔론이시네요.
  • 프로필사진 시청자 2012.05.12 09:57 시청자들 대다수가 노조편인데 쟤가 말하는 시청자는 과연 누굴까?
    방송 하루이틀하고 시집 잘갈 생각으로 아나운서 되었나...어쨋든 지식교육보다 인성교육 도덕교육이 시급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애초에 바른 싹이 아니었던거죠. 이참에 본색을 알게되었네.
  • 프로필사진 성원 2012.05.12 09:59 정말이지.. 정말 실망 했습니다.
  • 프로필사진 안타깝습니다 2012.05.12 10:07 아나운서는 뉴스를 리포팅하고 전달하면서 성취감을 갖는 직업이겠죠....따라서 이번 파업과 관련해 자신의 의지와는 다르게 남들 다 가입하니까 어쩔수 없이 노조에 가입했고 끌려갔고 마이크를 내려놨어야 했다..라고 말을 할수도 있겠죠...하지만 그전에 그들은 엠비씨 사원증을 목에 건 아나운서 이전에 언론인..언론 노동자입니다,,노조의 피업이 해사 행위인지 국가에 대한 반역행위인지 언론바로세우기는 말 그대로 국민과 그들이 만들어 나갈 역사가 심판을 할것입니다..시청자의 권리를 말하면 그 권리를 개인적인 복귀에 이용하고 정권이나 교주의 판단을 요하는 그들에게 언론인의 근본을 묻고 싶네요..언론 노동자는 정론 직필 언론 바로세우기로 자신을 희생시킬 의무가 있습니다...그것이 안되어 있었다면 일반 대기업을 들어갔어야겠죠..
  • 프로필사진 2012.05.12 11:42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2012.05.12 12:11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gg 2012.05.12 12:52 차라리 먹고살기 힘들어서 그랬다고 했으면 이리 욕은 않먹지
    소신은 무슨...
    하기사 변절도 소신이라! 영악한 선택을 했네요.
    정권 바뀌면 새누리 대변인쯤 가면 되겠고,
    정권 잡으면 방송국에서 영달을 누리겠고
    이리 살아야 하는데 우리 같은 소시민들은 그게 안돼..
  • 프로필사진 시청자의 뜻이 아니라, 권력자의 뜻에 따른거겠지. 2012.05.12 14:19 이제 개미 밖에 되지 못했던 서민들이
    자신의 위대한 권력을 깨닫고 활용해야 할 때가 온 듯.
    배현진 아나, 권력자는 그렇게 살다 죽어간다.
    그러나 서민은 영원히 산다.
  • 프로필사진 호주 2012.05.12 16:35 안녕하세요? 20살 섹시, 귀여움,청순함을 갖춘 여성입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쪽쪽빨아주는 20살 여자입니다..
    짜릿하고 황홀한 밤을 보내실 오빠들 이리오세욤~~
    무엇을 상상하던 그이상으로 해드릴게요....
    w w w.g a g a 4 2 .c o m
  • 프로필사진 호연 2012.05.12 21:10 애초에 왜 그런말을 했던건가요? 차라리 조용히 복귀를 하든지..
    자신의 동료들을 져버리면서 까지 왜 그런 '선택'을 했는지는 본인만이 알테지만
    시청자를 우롱하는듯한 그런 식의 말들은 정말 불쾌하고 심히 언짢습니다.
    본인이 결정한 것이니 남이 뭐라 할 수 없는 거겠죠.
    어떻게 끝이 나든지 간에 그 끝이 정말 궁금하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