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40
Total
74,573,532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슈퍼스타K 제작진 편집 꼼수? 속보인 빵터진 스포일러 본문

예능보기

슈퍼스타K 제작진 편집 꼼수? 속보인 빵터진 스포일러


딘델라 2012.10.06 07:10

드디어 슈퍼스타K의 TOP10이 결정되었습니다. 보다 체계적인 심사를 위해 추가된 파이널 디시전을 통해서 가려진 TOP10에는 모두가 예상한 대로 인기남으로 거듭난 로이킴, 정준영, 김정환, 유승우와 더불어 태도논란으로 화제를 뿌렸던 이지혜와 팀으로 유명했던 딕펑스, 허니브라운+박지용(허니G), 볼륨 그리고 계범주, 안예슬 총 10팀이 최고의 오디션 무대에 오르게 되었습니다.

 

 

슈스케의 엄청난 관심에 따라 이번에도 이슈의 중심이 되어 심사기간 내내 참 많은 화제가 오고갔습니다. 특히 정준영과 로이킴의 훈남들은 여성들의 관심을 받으면서 이번 시즌의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컨디션 난조로 떨어지면 어쩌나 많은 누나팬들의 마음을 안타깝게한 유승우는 당당하게 탑10에 오르며 기대감을 상승시켰습니다.

 

 

사실 이번시즌에 대해서 별 기대가 없었는데, 집중하게 만든 사람이 나이는 어리지만 달달하면서 멋진 목소리로 대중을 사로잡은 유승우군 때문이었습니다. 그가 부른 헬로 곡은 mp3로 받아 들을 정도로 참 좋더군요. 그리고 잘생긴 얼굴에 군인포스 내뿜으며 관심을 받은 김정환의 경우, 아마 오디션이 거듭될 수록 여성팬들을 더 끌어모을 듯 했습니다. 엔딩에서 잘 차려입고 댄스 추던 모습이 예사롭지 않았습니다. 연예인 포스가 나오던데... 역시나 슈스케는 훈남 남성 출연자들이 강자가 될 조짐이 벌써부터 보입니다. 

 

 

그런데 이번 시즌도 초반부터 편집논란이 나오며 또 악마의 편집이냐?는 비판이 있었습니다. 조엔의 경우 3주 분량으로 늘어지다가 결국 탈락을 시키며, 화제로 이용만하고 너무 잔인하다는 말이 있었죠. 그리고 탑10이 결정될 동안 가장 화제가 된 유승우와 정준영을 가지고도 낚시질의 달인인냥 떨어뜨릴듯 말듯한 교묘한 편집으로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어차피 붙일거 다 안다며 이제는 이런 제작진의 낚시는 안믿는다는 반응도 나왔으니, 이제 제작진의 시청자를 상대로한 밀당도 적당해야 할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욕먹어도 화제성하나는 끝내주니 이런 악마편집의 유혹은 오디션 프로에는 어쩔 수 없나 봅니다.

 

 

그런데 사람들의 애간장을 녹이는 제작진의 밀당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지요. TOP10이 발표되고 난 후에도 시청자들을 꺼림칙하게 만든 두 사람.....바로 말리꽃으로 화제된 홍대광와 연규성입니다. 실력으로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받은 그들이 최종결정전에서 탈락을 하며 쓸쓸하게 돌아가는 모습이 안타깝게 했습니다. 음악만은 놓지 않겠다며 좋은 기회가 되었다며 바닥에서 오열하는 모습이 짠했지요.

 

그러나 마지막 엔딩에 연규성이 가족과 함께하는 모습과 기타를 들고 노래를 하고 있는 홍대광의 모습이 보여지며 사람들이 기대를 하게 만들었습니다. 떨어뜨린 듯 하다가 마지막 영상으로 이들의 합격에 대한 기대감을 들게하며 끝을 낸 슈퍼스타K....마지막 까지 시청자의 애간장을 녹이며 또야? 라는 소리가 절로 나오게 했습니다. 과연 누가 붙을까 정말 궁금하게 만들었습니다.

 

 

이미 눈치를 챈 사람들은 설마 연규성과 홍대광을 떨어뜨릴까? 라는 생각을 많이 했을 겁니다. 인기많은 멤버는 어떻게 해서든 넣고 마는 슈스케 제작진이 이들의 합류를 빼먹진 않아 보입니다. 이를 입증하듯 낚시 편집의 달인이라 불리는 슈스케 제작진들이 이번에도 그들의 편집신공을 발휘하며 술술 스포일러를 뿌려놓았습니다. 눈치빠른 네티즌들은 이미 다 찍어놓은 장면에서 허술하게 처리된 이들의 모습을 발견했을 겁니다.

 

빵모자의 노래를 부르는 홍대광의 모습은 이미 숙소입소에서도 스쳐지나갔죠. 블러처리된 모습을 발견하고 빵터졌습니다. 이제 생방무대에 오를테니 더이상 가릴 것도 없다고 생각한 건지, 이렇게 허술하게 블러질을 한 스포일러라니...게다가 홍대광과 연규성의 모습은 전체 출연자들이 모여서 찍은 공식 영상에도 보였습니다. 너무 빨리 지나가서 찾기 힘들었지만, 이미 다 찍어놓은 영상 속에서 이들의 모습을 살짝 노출되었죠. 

 

아무래도 이들의 합류는 확정된 것이 기정사실인 듯 합니다.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을 놀래키고 픈 이런 어설픈 편집이 살짝 오그라들기도 합니다. 너무 허술해서 이번에는 제작진이 대놓고 스포일러는 방출한게 아닌지 의문이 듭니다. 속보이는 그들의 편집 꼼수가 아닐지...

 

 

화제와 실력으로 봤을때 두 사람을 붙여줄거란 느낌은 왠지 들었습니다. 다만 이들의 감동적인 합류를 위해서 무언가 스토리가 필요한게 아닌가 생각했습니다. 절절하게 오열하며 아쉬워했던 출연자의 깜짝 등장은 반전으로 좋은 소재지요. 뻔한 이런 시나리오로 편집신공을 날리는 제작진의 꼼수가 참 애교수준이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매번 알고도 속아줄려니 시청자들은 짜증이 날 뿐이죠. 하여튼 탑10에서 탑12? 아니면 탑11으로 출연진이 정비가 되지 않을까 예상이 됩니다.

 

사람들의 궁금증을 유발하고 제작편수에 맞게 늘려야 하니 제작진들도 이런 꼼수를 부리는 거겠지만, 뭐든 적당한게 좋을 듯 합니다. 이렇게 낚시 편집으로 사람들을 낚는 것도 능력이고 시청률을 올리는 지름길이라고 하지만 진짜 중요한 건 출연자들이 가진 매력으로 시청자를 낚는 거겠죠.

 

 

하여튼 말도 많도 탈고 많고 제작진의 꼼수에 욕은 하지만, 또 욕하면서 보는게 슈스케의 매력인듯 합니다. 악마의 편집은 짜증나지만 될성부른 떡잎들은 참 많이도 낚아채는 슈스케의 신공이 진짜 슈퍼스타K의 능력이라고 봅니다. 어쨌든 생방무대에 대한 기대감은 높아졌습니다. 오를만한 사람들이 오른 것 같으니 이제 생방무대를 즐기는 일만 남을 것 같습니다.

 

 

공유하기 링크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