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87
Total
74,561,377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아빠어디가2, 감성 리더 윤후가 보여준 인성교육의 중요성 본문

예능보기

아빠어디가2, 감성 리더 윤후가 보여준 인성교육의 중요성


딘델라 2014.02.10 08:23

'아빠 어디가2'에 윤후가 합류한 것은 정말 신의 한수가 맞는 것 같다. 동생들과 함께하는 감성 풍부한 리더후의 시너지는 엄청났다. 민율이와 리환이를 데리고 물물교환에 나선 윤후는 카리스마 넘치는 대장이었다. 동생들을 배려하면서도 6개의 손이 함께해야 한다는 걸 강조하던 윤후는 공동체 안에서 협동의 의미를 정확히 알고 있었다. 함께해야 더 빨리 끝날 수 있고, 그래야 아빠를 만날 수 있다고 말하던 후는 부족한 동생을 다독이며 리드했다.

 

 

그러면서도 동생들을 마냥 재촉만 하지 않았다. " 애들아 별똥별이야~ " 하늘에 떠있는 별을 보면서 감성에 젖기도 한 윤후는 그야말로 감성까지 겸비한 리더였다. 바쁜 길을 재촉하기 보다는 더 힘을 낼 수 있게 별을 보는 여유도 가졌던 것이다. 그래서 춥고 힘든 동생들을 배려해서 넉살 좋게 잠시 쉬었다 가도 좋냐고 청하는 참 후덕한 형이었다.

 

 

그렇게 선착장까지 6개의 손이 힘을 합쳐 물물교환한 것들을 들고 왔다. 그런데 어두컴컴한 선착장엔 선장님없었다. 당연히 어린 동생들이 무섭다 아빠가 보고싶다 안절부절 하지 못했다. 다들 자포자기 하던 차에 후는 대장으로서 포기는 이르다며 동생들을 다독였다. 반드시 배가 올거라는 형의 말에 동생들 역시 용기를 냈다. " 하나님 배가 빨리 오게 해주세요 " 민율이의 귀여운 기도가 동심의 순수함을 전했다. 이런 와중에도 후는 '애들아 별똥별이야!'를 또 한번 외쳤다.

 

이쁜 별똥별에 배가 꼭 올거란 후의 희망이 담겨있는 듯 했다. 별똥별이란 소원을 들어준다는 희망적인 상징을 품은 별이다. 아마도 후는 하늘에 떠 있는 별을 보면서 동생들에게 힘을 주고 싶었던 건 아닐까? 끝없이 포기하지 말라고 어린 동생들을 다독이던 후의 별똥별 철학이 참으로 기특했다. 결국 윤후는 다른 배가 온다는 소식을 듣고  " 형이 말했지. 포기하는 거 없다고. " 씩씩하게 말했다. 형의 말이 맞다고 맞장구치며 긍정의 힘을 굳게 믿게 된 동생들! 작은 모험도 거대한 탐험으로 만드는 아이들의 상상력과 감수성이 그저 놀랍고 사랑스러웠다.

 

 

이런 후의 남다른 면을 또 확인시키는 장면이 나왔다. 바로 후가 집주인 할아버지에게 식혜를 대접하는 장면이다. 저녁 미션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오자, 집주인 할아버지가 TV를 보며 거실에 누워계셨다. 그런데 잠옷을 갈아입던 윤후가 거실을 힐끔보더니 고사리 손으로 가져온 식혜를 따라서 할아버지에게 드렸다. 뜻밖에 윤후가 보여준 행동이 어찌나 기특하던지 정말 감탄이 절로 나왔다. 어른이라고 다 그렇게 누군가를 챙겨주고 신경쓰지는 않는다. 그런데 고작 9살이 된 후가 주변을 생각하는 마음은 정말 천사처럼 고왔다.

 

이날 후는 할아버지의 말벗이 되어주었다. 할아버지는 어르신이라서 공부는 잘하냐며 후를 의기소침 하게 했지만, 그런 후에게 당당하게 말해주고 싶었다. 공부보다 할아버지를 배려했던 후의 행동이 훗날 더 가치가 있다고 말이다. 똑똑한 아이도 중요하지만 후처럼 마음이 따뜻하고 인정이 넘치는 아이로 키우는게 더 중요하다는 생각이 절실히 들었다.

 

 

이처럼 후의 놀라운 감수성은 리더의 품격을 더욱 높였다. 좋은 리더란 결과도 중요하지만 그 결과를 이끌어낸 과정으로 평가받는게 아닌가 싶다. 팀원을 배려하고 그 팀원들에게 때론 아낌없이 응원을 보내고! 위기 속에서도 별 하나를 보며 여유를 찾을 수 있게 독려하는 것이 멋진 리더가 아닐까 싶다. 그래서 이런 후를 감성 리더라고 표현하고 싶다. 그리고 감성 리더를 키우는 길은 바로 인성교육에 있다. 홀로계신 할아버지에게 식혜 한잔을 건내는 마음 씀씀히! 낯가리는 동생에게 먼저 다가가 말을 건내는 배려심! 그런 행동들이 그냥 나왔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홍합탕을 먼저 할아버지에게 드리라는 아빠 윤민수의 행동처럼, 평소에도 배려하고 양보해야 한다는 인성교육이 밑바탕이 되었다고 생각한다.

 

타인을 향한 배려와 양보가 미덕이기에 더욱 주변을 살필 여유도 생기고 그 소중함도 안다. 그리고 작은 것의 소중함을 알기에 나뭇잎 하나에도 감동하고 별똥별 하나에도 희망을 품을 수 있다. 그래서 후를 보면서 IQ도 보다 EQ가 풍부한 리더가 우리 사회에 더 필요한게 아닌가 싶었다. 그런 리더야 말로 절로 소통에도 능할 것이다.

 

그런데 우리사회는 감성보다는 똑똑함에 치우친 교육을 하고 있다. 공부를 잘하는 게 최고라며 인성교육은 등한시하고 있다. 각박한 현실의 문제를 돌아보면 항상 인성교육이 부족한 경우가 많다. 아이는 그 사회의 미래라 한다. 그런 아이들에게 공부만 강요하는 사회가 씁쓸하다. 후조차 공부 이야기가 나오면 위축되었다. '아빠 어디가 시즌1' 마지막엔 모두에게 잘한 점을 칭찬한 상을 주었다. 아이들을 평가할 때도 우린 다양한 점을 칭찬하고 평가할 수 있는 교육이 우선되야 하지 않을까 싶다. 아이들이 보여준 동심에 감동하는 것을 보면, 분명 무엇이 소중한지 다들 알고 있다. 어린이들은 그 자리에 있고, 변해야할 건 아빠들이란 성동일의 말처럼! 변해야 할 건 바로 우리 사회 모두일 것이다.

 

 

공유하기 링크

 

7 Comments
  • 프로필사진 보헤미안 2014.02.10 10:36 시즌 1까지만 해도 민국이 형의 이끔(?) 받아
    가던 후가 2만에 형아가 되어서 그 역할을 받아 아주 잘 하고 있죠☆
    다만.. 동생들이 질문했을 때 자신만의 상상력 가득한 대답을 하는 후를 보면
    똑똑이 민국이 좀 그립기는 하지만 말이에요☆ 단 한가족만 없다면...........없다면...
  • 프로필사진 후바라기 2014.02.10 11:58 아빠 모리스와 엄마 니니의 품성과 교육이 후에게 그대로 흡수된거 같아요. 후 어머니도 배려심 많고 따뜻한 사람인거 같고 아빠 모리스도 그동안 방송을 통해 배려와 따뜻한 심성이 줄곧 노출되었었지요. 어르신 잡수라고 홍합탕에 고추장 풀어서 끓일때 감동이었음. 후가 그런 매운 걸 좋아하진 않았을테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ilovebbo.tistory.com BlogIcon 뽀아빠 2014.02.10 12:17 신고 시즌 1때 좋은 형아 에게서 배운게 또 있으니 잘 할거라고 생각합니다 ^^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시길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aro24.blog.me/ BlogIcon 김모락 2014.02.10 15:18 윤민수가 참 잘 가르친 티가 납니다. 이렇게 바르고 좋은 가정교육을 하는 윤민수 부부도 좋은 사람들이 아닐까 싶네요.
  • 프로필사진 윤후사랑 2014.02.12 21:16 윤민수가 잠깐 밖에 나가면서..할아버지 식혜좀드려라고 말해서 한 행동이라도..말그대로 해주는 윤후가 이쁘고..시키지 않았다면.. 그건 더 대박..ㅎㅎㅎ 윤후는 정말....사랑스러운 존재예요.
  • 프로필사진 rlafpdk 2014.02.14 01:44 이곳에 나쁜 사람은 없다던 후...
    정말이지 이 아이가 더 커서 아직도 세상은 아름답고 살 만한 가치가 있는 곳이라
    여길 수 있는 곳이길 바란다..어디서 저리 이쁘고 기특한 녀석이 뚝 떨어졌는지..
    진짜 신기하고 놀라울 뿐이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ㄴㄴ 2014.05.23 23:47 근데 가끔 후 기사볼때 혹은 아빠어디가 기사볼때 지아한테는 된장녀라느니 뭐니 . . 참 진짜 말도안되게 댓글 다는 새1끼들 얼마나 처량하고 ㅂㅅ같이 자랏으면 애들한테 욕하냐? 그거 알아? 니네가 쟤네 욕하는거 질투심이야 너넨 저꼬맹이한테 질투심느껴 욕이나 싸질러대는 쓰1레1기들이라고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