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90
Total
74,573,138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k팝스타6 샤넌 출연이 더욱 주목받는 두가지 이유 본문

예능보기

k팝스타6 샤넌 출연이 더욱 주목받는 두가지 이유


딘델라 2016.11.28 10:11

방송 시간대를 옮긴 SBS 'K팝스타6'가 SBS 'K팝스타6 – 더 라스트 찬스'로 돌아와 여전한 화제성을 보여주고 있다. 오디션 프로의 특징 상 초반에는 화제성을 이끄는 출연자가 나오기 마련이다. 이번 SBS 'K팝스타6'에도 초반부터 화제성을 뿌리는 출연자들이 많았다. 그 중에서 이번주 눈길을 사로잡으며 관심을 폭발시킨 출연자는 바로 데뷔 3년차 가수로 활동했던 샤넌이었다.

 

 

샤넌은 SBS 'K팝스타6 – 더 라스트 찬스'에 출연해 아리아나 그란데의 'Jason's Song'을 열창했다. 샤넌이 무대에 오르자 스튜디오는 술렁였다. 심사위원들은 어디서 봤지? 라며 그녀의 얼굴이 낯설다고 반응했다. 그러자 샤넌은 "앨범을 여러 장 냈고,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도 나갔었다. 정체성을 찾고 싶어 나왔다"고 밝혀 유희열을 당황시켰다.

 

 

그렇다 샤넌은 이미 데뷔를 했던 가수였다. 그녀는 영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가수다. 그런 샤넌이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건 12살이었던 2010년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에  출연해서다. 당시에 샤넌은 '오페라의 유령' OST를 불러 뛰어난 가창력과 인형 같은 비주얼로 큰 관심을 받았다. 이후 샤넌은 한국의 기획사에 들어가 연습생 생활을 했다. 그리고 2014년 데뷔를 해서 가수의 꿈을 이뤘다.

 

 

그녀는 히든싱어2, 라디오스타, 불후의 명곡 등 예능에도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도 나와서 유희열과 가수로서 대면도 했다. 하지만 그녀의 가수활동이 순탄하지 못했던 거 같다. 다시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왔으니 말이다. 아무래도 샤넌 또래 연습생들은 거의 아이돌로 데뷔를 많이 할 것이다. 솔로 여성 가수로 살아남기란 더 어려웠을 것이다. 물론 걸그룹으로 데뷔해서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기 어려운 건 사실이다. 그렇게 연습생들이 어렵게 데뷔해도 성공하기란 매우 어려운 게 현실이었다. 그래서 샤넌은 'K팝스타6'가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해서 오디션의 문을 다시 두드린 것 같았다.

 

 

용기 내서 무대에 오른 샤넌은 아리아나 그란데의 'Jason's Song'을 완벽하게 소화해 큰 호응을 얻었다. 그러나 심사위원들의 심사평은 엇갈렸다. 양현석은 "노래를 굉장히 프로페셔널 하게 부른다. 하지만 나이에 비해 프로인 척 한다. 귀는 흔들었는데 마음은 못 흔들었다. 'K팝스타'를 통해 아리아나 그란데 같은 기적 같은 성공을 이뤘으면 한다"라는 조연을 들려줬다. 박진영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우리가 지적하는데 안 놀란다. 이미 알고 있으니까. 난 그게 두렵다. 몰랐던 거라면 달라질 확률이 높다. 그런데 아는데 왜 나이에 맞지 않게 부를까. 이 나이에 이렇게 잘 부르는 사람 처음 봤다. 노래하는 기계 같다. 이게 문제다 " 라며 불합격을 줬다. 결국 샤넌은 날카로운 심사평에 눈물을 흘렸다. 자신의 정체성을 찾고 싶었다는 도전기처럼 그녀야 말로 자신의 현실을 누구보다 잘 알 것이다. 그런 현실을 똑똑히 들려주는 심사평이 그녀에게 아팠지만 뼈있는 조언이 되었을 것이다.

 

 

그래도 유희열은 "그런 생각을 할 필요가 없다. 내가 다 알고 있는데 뜻대로 안되는 게 10대다. 좋은 선생님이 여기 딱 있지않냐. 고치면 된다"라며 따뜻한 조언으로 합격을 줬다. 결국 샤넌은 아슬하게 합격을 받았다. 눈물을 흘리는 샤넌의 무대는 방송 후 큰 화제를 낳았다. 양현석과 박진영의 독설이 따끔했지만 그녀에겐 득이되는 조언이라 생각했다. 가수 데뷔를 했지만 성공적이지 못했다. 그렇다면 샤넌에겐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 샤넌 역시 이를 잘 알고 있었다. 그녀는 “데뷔를 했을 땐 이슈가 되기도 했는데 솔직하게 말씀드리자면 내가 왜 여기서 노래를 하고 있는 건가 생각했다. 즐겨야 하는데 (노래가) 기술이 돼 버렸다. 소리도 완벽해야 하고 심해지다 보니 저만의 감정을 잃게 됐다. 주위 사람들이 다 그런다. 데뷔까지 했는데 지금까지 쌓은 게 다 무너질 수 있는데 ‘K팝스타’에 나가느냐. 진정한 평가를 받고 제 본래 색을 찾고 있다” 라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샤넌은 자신만의 목소리와 색을 찾고 싶어 했다. 가수에게 이는 매우 중요한 문제다. 노래 잘하는 사람은 많다. 그러나 양현석의 말대로 마음을 흘들어야 한다. 대중들에게 자신의 색으로 확실히 각인되어야 가수로서 성공할 수 있다. 그녀를 노래 부르는 기계 같다고 표현한 혹독한 박진영의 평가가 샤년의 현재를 잘 말해주는 것 같았다. 그러나 샤넌에겐 아직 가능성이 있을 것이다. 아직 어리고 우선 노래를 잘하기 때문이다. 가수의 색깔을 입히는 과정은 전문가의 조언도 필요한 영역이다. 단순히 인지도만 높이기 위해서 나왔다면 샤넌의 도전은 그저 그런 평가를 받았을 것이다. 그러나 현실적인 고민을 솔직히 들려줬기에 더욱 주목받는 게 아닌가 싶었다.

 

네티즌들은 샤넌의 도전을 응원하면서 그녀가 좀 더 일찍 좋은 기획자들과 만났다면 어땠을까 안타까움을 보냈다. 가수의 방향성을 결정하는 건 어느 정도 기획사의 조언도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네티즌들은 이번 기회에 샤넌이 좀 더 색다른 변화를 가질 수 있기를 바랬다. 하여튼 샤넌의 출연은 가수 데뷔가 다가 아님을 보여줬다. 성공하기가 더 어렵기에 수많은 연습생이 나와도 그들의 불안한 미래는 데뷔를 해도 여전했다. 오디션에 다시 도전하는 그 마음은 어떨지. 그러나 용기를 내서 마지막까지 해보자는 마음은 높이 평가할 만하다. 경쟁이 치열한 현실에서 어쨌든 꿈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는 그들은 청춘의 도전을 잘 보여주고 있다.

 

 

공유하기 링크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