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59
Total
74,654,973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JYP 원더걸스 해체 공식입장, 예은 선미 떠난다! 네티즌들의 안타까운 두가지 시선 본문

토픽

JYP 원더걸스 해체 공식입장, 예은 선미 떠난다! 네티즌들의 안타까운 두가지 시선


딘델라 2017. 1. 26. 19:29

걸그룹 원더걸스가 해체를 공식 선언해서 큰 화제다. 원더걸스의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는 오는 26일 공식 보도 자료를 통해서 " 지난 10년 간 항상 함께 해 왔던 원더걸스의 해체 소식을 알려 드리고자 합니다” 라는 말미와 함께 원걸의 공식 해체를 공식화해서 충격을 주고 있다. 언론이 전하는 제와피의 공식입장 전문은 다음과 같다.

 

 

[ 안녕하십니까, JYP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난 10년 간 항상 함께 해 왔던 원더걸스의 해체 소식을 알려 드리고자 합니다. 짧지 않은 시간 동안 멤버들 간에 또, 회사와 여러 가지 의견을 나누고 의논을 한 결과 그룹 원더걸스는 해체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맴버 중 유빈과 혜림은 저희 JYP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으며, 향후 음악, 연기, MC 등 다방면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입니다. 또한, 예은과 선미는 많은 고민 끝에 스스로의 길을 새로 개척하고자 아쉽지만 회사를 떠나게 되었습니다. 멤버들은 지난 10년 간 늘 한결같은 마음으로 지켜봐 주셨던 팬 분들께 감사 인사의 의미로 데뷔 10 주년인 2월 10일에 마지막 디지털 싱글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저희 JYP 엔터테인먼트와 원더걸스 멤버들은 모두 지난 10년 간의 원더걸스의 대장정에 함께 해 주셨던 전세계의 팬 분들께 감사 인사를 드리며, 떠나는 멤버와 남은 멤버 모두의 발전적인 미래를 위해 앞으로도 서로 돕고 의논하도록 하겠습니다. ]

 

 

이처럼 JYP는 원더걸스의 공식해체를 발표해서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을 전했다. 제왑의 전문에 따르면 멤버들이 합의 끝에 해체를 결정했고, 유빈과 혜림은 회사와 재계약을 체결해서 다방면의 활동을 이어간다고 한다. 그리고 원년 멤버였던 예은과 선미는 고민 끝에 회사를 떠나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된다고 전했다. 제와피는 그간 원더걸스를 사랑해주었던 한국과 전세계 많은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하며, 마지막으로 10주년을 기념하는 디지털 싱글 앨범을 2월 10일 발표하는 것을 끝으로 원더걸스의 10년 기나긴 대장정을 끝낸다고 발표했다. 이를 접한 원더걸스를 사랑했던 팬들과 그들의 음악을 좋아했던 대중들은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내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한 제와피를 떠나는 예은이 원더걸스의 해체에 대한 심경을 담은 글을 올렸다. 그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억해주세요, 이 순간을.. 지금까지 원더걸스였습니다 " 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은 원더걸스의 활동 사진이라서 더욱 여운을 남겼다. 그리고 트위터 계정에는 JYP엔터테인먼트 공식 SNS 게시글을 인용하며 " 감사했습니다..! Thank You WonderFul " 이라는 글을 올렸다. 원더풀은 10년을 한결같은 사랑을 보내준 팬덤명이었다. 원더걸스의 해체에 대해서 아쉬움을 가득한 마음을 팬들에 대한 고마움으로 전한 것 같았다.

 

 

이렇게 예은까지 글을 올리면서 원더걸스의 해체는 완전히 공식화되었다. 네티즌들은 아쉬운 마음을 댓글에 보이면서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무엇보다 2세대 아이돌의 대표적 인기 그룹으로 화려한 전성기를 구가했던 원더걸스가 해체를 한다는 자체에 대해 놀라움을 감추지 않았다. 원더걸스는 데뷔하자 마다 탑아이돌로 큰 사랑을 받았다. 2007년 선예, 예은, 선미, 소희, 현아 5인조로 데뷔한 원더걸스는 박진영이 직접 프로듀싱한 걸그룹으로 독보적인 개성을 드러내며 화제를 뿌렸다. 이후 현아가 탈퇴한 후 유빈을 영입했고, 곧바로 발표한  '텔미'(Tell Me)가 신드롬 수준으로 히트하며 수많은 팬덤과 대중성을 확보하며 진기록을 이어갔다. 텔미는 지금도 회자될 만큼 2세대 걸그룹의 화려한 서막을 알리는 작품이었다. 원걸은 이후 발표하는 음악마다 대박 행진을 이어갔다.  '쏘 핫'(2008), '노바디'(2008)를 연속으로 히트시키는 것은 물론 해외에서도 엄청난 성공을 거두며 한류 열풍을 이끌었다.

 

그렇게 화려한 성공을 이어갔던 원더걸스는 미국시장 진출을 하면서 또 다른 개척의 길을 이어갔다. 물론 미국 진출은 원더걸스에게 여러 의미로 전환점이 되었다. 국내 활동에 공백을 가지면서 미국진출에 대한 회의적인 반응도 많았다. 그러는 사이 수많은 걸그룹들이 원더걸스의 뒤를 이어 인기를 이어갔다. 하지만 원더걸스의 인기는 빅뱅, 소녀시대 등과 함께 히트 아이돌의 반열에 오를 만큼 한국의 대표 아이돌로 여러 발자취를 남겼다.

 

 

그리고 원더걸스는 참으로 다사다난한 걸그룹으로 기억되었다. 수많은 히트곡을 냈지만 또 다양한 일들을 내부적으로 겪었다. 바로 멤버들의 교체와 개인사 등이다. 현아가 초창기에 교체되었고, 그런 현아는 원걸의 인지도를 바탕으로 다른 그룹으로 데뷔해서 솔로 활동까지 활발히하는 아이돌 멤버가 되었다. 선미 역시 미국 진출 이후에 심경의 변화를 맞이하며 원더걸스를 탈퇴하며 오랜시간 연예계를 떠났었다. 그러나 계속 제와피에 남아있던 그녀는 이후 솔로로 데뷔해서 '24이 모자라' 등의 노래를 발표하며 여전히 원더걸스의 인기를 이어갔다. 그리고 선미는 이후에 원더걸스에 다시 합류했다. 합류해서 밴드라는 독특한 컨셉을 가지고 다시 뭉친 원더걸스는 4인체제를 이어갔다. 예은 선미 유빈 혜림의 변신은 여전히 원더걸스의 인기를 확인시켰다.

 

이런 변화를 거치면서 선예의 결혼을 빼놓을 수 없었고, 연기에 전념하기 위해서 소희가 제와피를 떠난 일도 잊을 수 없었다. 선예는 걸그룹 최초의 유부녀 멤버가 되었다. 2013년 선예의 결혼 소식은 큰 화제였다. 현역 아이돌의 결혼이 생경했기에 선예의 선택에 대해서 다양한 반응들이 쏟아졌다. 선예는 같은 해 딸을 낳았고, 2016년에는 둘째 딸을 낳았다. 그렇게 가정이란 새로운 테두리를 꾸린 선예는 원걸 활동을 할 수 없게 되어서 결국 탈퇴를 선언했다. 소희 역시 배우로서 활동을 이어가기 위해서 탈퇴를 선언했다. 원더걸스의 비주얼로 큰 사랑을 받았던 소희는 그간 연기 활동을 위해서 노력을 했었고 결국 그룹을 떠나서 본격적인 연기활동을 이어갔다.

 

 

그렇게 원더걸스는 10년간 많은 변화의 시간을 가졌다. 멤버들이 떠나고 새롭게 들어오기도 하면서 다양한 변화를 거듭했다. 그러나 원더걸스 그 자체라는 브렌드가 있었기에 멤버들은 여러 활동을 이어갈 발판을 마련했다. 그것이 원더걸스의 대단한 점이었다. 그리고 4인체제, 그것이 원더걸스의 마지막이라고 할 수 있었다. 선미가 다시 합류해서 4인 체제를 이어갔던 그들은 역시나 원더걸스 그리고 박진영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새로운 변화마저 성공시켰다. 그래서 네티즌들은 원더걸스의 해체가 믿기 어렵다고 했다. 10주년을 이어오면서도 수많은 변화를 거치면서도 원더걸스는 성공을 이어갔기에 갑자기 해체를 한다는 것이 그간 원더걸스를 사랑했던 이들에겐 놀라운 일이었다.

 

무엇보다 원더걸스의 공식 해체로 2세대 걸그룹의 탑을 달리던 이들이 다 해체되면서 이제는 추억이 되는 것이냐는 반응들이 많았다. 원더걸스, 소녀시대 그리고 2ne1, 카라 등 아이돌 대표 기획사들이 낳은 대표적인 인기 걸그룹들! 이 중에서 카라, 2ne1이 공식해체를 했고, 원더걸스도 10주년을 끝으로 해체를 선언하면서 이제 남은 것은 소녀시대 뿐이라는 반응들이 많았다. 이제 소녀시대만이 3대 걸그룹의 명성을 이어가고, 원걸과 2ne1 등은 추억의 걸그룹으로 남게 되었다. 아이돌 그룹에겐 5년차 징크스가 존재했다. 수많은 팬덤을 이끌며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던 아이돌 그룹들이 5년차를 넘기지 못하고 해체와 멤버 교체 등의 변화를 겪었다. 그래서일까? 5년을 넘어가면서 수많은 아이돌들이 각자 활동에 집중하는 시간도 많아졌고 완전체 활동 비중은 점점 사그라 들었다. 그래서 5년차 징크스를 깨고 장수하는 아이돌들이 대단하다는 반응이 많았다.

 

 

원더걸스도 5년차에 참으로 다사다난한 우여곡절들을 겪었고, 그럼에도 10년이란 세월을 변화 속에서 이름을 지켜갔었다. 그러나 멤버들이 각자의 길을 선택하면서 원더걸스도 추억 속 그룹으로 남게 되었다. 해체 이유를 굳이 따로 찾을 필요는 없을 것이다. 아이돌의 특성상 세대교체는 당연한 것이기에 탑을 달리던 그들에게도 다른 길에 대한 고민이 자연스레 찾아왔을 것이다. 그럼에도 원더걸스의 해체가 남다르게 느껴지는 것은 걸그룹 전성기를 화려하게 이끈 그녀들이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되었다는 점이 새삼 아쉬워서다. 텔미 광풍을 이끌고 수많은 해외 팬들이 노바디를 따라 부르고 추면서 한류를 선점했던 그녀들이었다.

 

2000년대 중후반부터 현재까지 KPOP을 아로새기던 아이돌 그룹들이 추억의 그룹이 되었다는 자체가 네티즌들에겐 함께한 대중가수들의 추억이 떠나가는 느낌이 드는 것 같았다. 어느새 세월이 이만큼 지나온 것이다. 복고 열풍으로 젝스키스와 SES 등 90년대 아이돌들이 재결성을 하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이제는 그들의 바톤을 이어받았던 후배들이 선배들이 그랬던 것처럼 해체의 갈림길에 선 것이다. 아이돌그룹의 1,2 세대가 지나고 3세대 아이돌들이 또 다른 전성기를 달리고 있다. 뜨고 지는 것이 반복되는 아이돌그룹의 명암이었다. 그래도 추억을 함께 한 노래가 있기에 다시금 그들이 재결합하는 순간도 올지도 모른다. 젝스키스가 다시 뭉친다는 걸 누가 상상했을까? 모두가 팬들과 함께한 무대와 노래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본다. 그래서 아쉬운 마음이 크지만 원더걸스를 떠나서 각자의 길을 가는 그녀들을 응원하고 싶다.

 

 

공유하기 링크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