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51
Total
74,512,794
관리 메뉴

딘델라의 세상보기

무한도전 예능몸뚱이로 거듭난 길의 진화, 빵터진 미친 존재감 본문

예능보기

무한도전 예능몸뚱이로 거듭난 길의 진화, 빵터진 미친 존재감


딘델라 2012.09.16 07:00

국민예능의 저력은 참 무섭습니다. 요즘 무한도전의 포맷을 보면 아주 작정을 했구나!!란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6개월이란 시간을 쉰다면 감이 떨어질 법도 한데, 무한도전은 오히려 쉬는 동안 엄청난 에너지를 충전하고 웃음으로 에너지를 다 발산하는 느낌입니다. 새롭게 에피소드를 시작하자 마자 웃음폭탄을 터트려 주더니, 이제는 매회 배꼽을 찾느라 분주할 따름입니다. 이번주 '약속하는 대로' 2탄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큰 웃음을 줬습니다. 월드스타가 된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패러디하는 미션을 국민공약과 함께 실천하는 이번 에피소드는 뮤직비디오를 만드는 과정이 메인소스가 되어 시청자를 빵터지게 만들었습니다.

 

 

쉬먀~ 대륙의 기운으로 탄생한 콩트!! 빵터져

 

 

 

특히 이번주 무한도전에서 가장 핵심은 중국스타일팀과 무도스타일팀의 분장대결이었습니다. 이날 멤버들은 작정한 듯 온몸 불사르는 살신성인 예능 정신을 발휘했습니다. 뮤비를 2일만에 완성해야 되서 생고생은 다 했지만, 이들은 힘들고 열악함 속에서도 웃음을 제조하는 데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중국팀의 경우 소품을 따로 들고 간게 아니라서 현지에서 소품조달을 하며 가내수공업으로 직접 메이크업과 헤어& 의상준비까지 해야 했습니다. 그럼에도 이들은 각종 콩트를 선보이면서 지난주보다 더 큰 웃음을 줬습니다.

 

중국이란 배경을 적극 활용한 중국스타일 뮤직비디오에서 단연 돋보이는 이는 정형돈이였습니다. ' 북경 정씨의 그날' 이란 다큐 형식으로 정형돈의 중국 탐험을 다뤘는데, 정형돈은 이질감없이 완전 중국 사람처럼 보였습니다. 너무나 자연스런 대륙 느낌이 정형돈을 위한 배경같았습니다. 게다가 이들은 대로 한복판에서 쪽팔림을 무릅쓰고 코믹한 포즈를 취해야 했죠. 낯선 풍경에 중국인들은 신기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리고 중국팀 하이라이트는 단연 북경 만두 시식이었죠. 이날 만두 한접시를 가지고 이들이 연출한 콩트는 대박이었습니다. 무협식 코트로 '쉬먀'를 연발하는 이들은 작정한듯 만두 하나를 가지고 몸개그를 펼쳤습니다. 그리고 너덜거리던 만두를 노홍철이 먹으려 하자, 정형돈과 하하가 키스를 하는 포즈로 나눠먹는 진풍경을 만들어서 초토화시켰지요. 진심 바닥을 구를 뻔 했습니다. 의식의 흐름없이 즉흥적으로 펼쳐지는 이들의 몸개그가 이색적인 강남스타일을 만들고 있었습니다.

 

이어 만리장성에서도 코믹 분장을 한 이들은 몸이 바스라 져라 고생을 하며 공약을 완성해 갔습니다. 데프콘 대준은 마치 무도 멤버처럼 코믹한 쿵푸팬더 분장으로 이들과 동화되어 몸개그 열전에 한몫했습니다. 중국을 배경으로 제대로 망가진 이들의 희생정신!! 짝 짝 짝 박수쳐 드리고 싶었습니다.

 

 

 예능몸뚱이로 거듭난 길의 진화, 빵터진 미친 존재감 보여줘

 

 

 

그리고 무도스타일팀 역시 온갖 고생을 하며 뮤비를 완성했습니다. 이들도 기상천외한 분장으로 안방을 초토화시켰습니다. 특히 유재석은 제대로 감독답게 꼼꼼하게 한씬 한씬 정성을 들였습니다. 그덕에 이날 제작진과 하하, 정준하, 길은 완전 녹초가 되었지요. 유감독의 혹독한 연출 덕에 무도팀은 한층 짜임새 있는 패러디 뮤비를 완성해 갔습니다.

 

무도스타일을 통해서 유재석의 리더쉽을 더 느낄 수 있었고, 박명수는 호통개그가 터졌으며 정준하는 다시 하와 수로 오랜만에 환상의 호흡을 펼쳤습니다. 걱정한 것과 달리 이날 통제불가 번지점프팀은 유재석과 함께 환상의 조로 거듭났습니다. 이것이 유재석의 힘이 아닌가 생각했습니다. 최악의 조합이라고 여겼던 이들이 뮤직비디오를 통해서 남다른 예능감을 펼쳐보인 것은 그만큼 이들 사이를 연결해준 유재석이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날 최고의 존재감을 뽐낸 이는 따로 있었죠. 바로 최근에 남다른 예능감을  발휘하며 무한도전에 제대로 적응한 이었습니다. 길은 분장쇼에서 쇼킹하고 리얼한 분장으로 해양 전문가수로 등극하면서, 이색적인 캐릭터로 큰 존재감을 드러냈습니다. 길은 한몸 불사하며 물개와 거북이, 그리고 문어와 멍게를 리얼하고 엽기적으로 재현해 무도스타일을 빛나게 만들었습니다. 물개는 진짜 길이 아니면 소화안되겠구나 생각할 만큼 잘 어울렸죠. 얼굴 분장까지 세심하게 공들인 물개는 수많은 사람들 틈에서 확연히 튀면서 큰 존재감을 발휘했습니다. 게다가 싱크로율 100% 거북이 분장으로 목욕탕에 들어가 진짜 해양 생물이 된 듯 몸개그를 펼치며 열연했습니다.

 

그리고 대박은 바로 엽기 문어 분장이었습니다. 진짜 문어가 따로없는 엽기적이고 세세한 분장은 입이 쩍 벌어지게 했지요. 도대체 저런 섬세한 분장은 어디서 구했나 놀라웠습니다. 길은 바닷 속 문어처럼 길문어라 불리며 욕탕에서 엽기적인 표정을 선보이며 앵그리 문어를 선보였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그의 분장의 정점을 바로 멍게였습니다. 길이 시뻘건 얼굴 분장에 삐죽삐죽 멍게처럼 돌기를 붙여서 나타날때 정말 너무 웃겨서 쓰러질 지경이었습니다. 길이 이토록 분장하나로 시청자를 초토화 시킬 줄이야!!! 요즘 물이 제대로 오른 그는 빵터지는 미친 좀재감을 선보이면서 달라진 위상을 과시했습니다.

 

 

확실히 길이 이제는 무한도전을 완전히 감을 잡은 느낌입니다. 길은 다시 무도가 방송된 이래로 한번씩 한방을 터트리며 치고 빠지기도 능숙해 졌습니다. 예전에는 길이 무도의 흐름을 깨는 것 같아서 많은 비난을 들었지만, 이제 길은 자기가 가야할 자기만의 영역을 확실히 찾은 느낌입니다. 만리장성 역시 길의 아이디어에서 나온 것이죠. 이렇게 대담해지고 거침없어진 길은 무도에서 자신의 입지를 하나씩 다지고 있었습니다.

 

특히 이번 무도스타일에서 길은 분장에서 이보다 강할 수 없는 예능몸뚱이를 선보였습니다. 해산물에 이렇게 어울릴 수 있을까 싶을 만큼 모든 분장을 완벽하게 소화했지요. 이는 다 길의 몸뚱이가 다재다능한 분장을 예능적으로 소화하기 쉬웠기 때문입니다. 그는 민머리를 적극활용하며 분장을 완성했습니다. 살신성인 몸뚱이 희생을 통해서 제대로 예능감을 발휘한 것이죠. 그는 " 부두가나 바닷가 행사 많이 불러달라 " " 코카스페니얼이잖아 " 등 센스까지 더해서 자신의 캐릭터에 몰입하며 웃음의 코드까지 만들었습니다. 이제는 몸하나로 웃길 수 있을 만큼 예능에 완벽히 적응했다는 소리겠지요. 제대로 웃겨야할 타이밍에 완전히 망가지는 법도 알게 된 그는 이번 ' 길 아쿠아리움 ' 이라는 그만이 할 수 있는 영역으로 자신의 캐릭터를 개척했습니다.

 

 

기다리면 답할 것이라는 태호 pd의 믿음이 존재감 무의 길을 예능 늦둥이로 만든 것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초창기 무도에 융합되지 못하고 존재감이 없던 길은 비난에 주눅이 들었었지요. 그래서 길은 안웃기는 캐릭터로 오랫동안 존재감 없이 지냈습니다. 그러다 어느순간 길이 멤버들 사이에서 치고나오는 모습을 보이게 됩니다. 예전에는 누가 말을 해도 표정이 너무 진지하게 받아쳐서 예능감이 드러나지 못했는데, 어느 순간 길은 멤버들의 공격에도 제대로 받아치고 있었고, 멤버들을 공격하는 영민함도 발휘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이번 6개월만의 휴식 후 길은 입이 제대로 풀리듯 '요즘 왜이렇게 웃기냐'는 시청자의 소리가 심심치 않게 들리고 있습니다.

 

길이 들어오고 나서 음악가 길의 면모는 무한도전이 다양한 포맷을 구상할 수 있게 하는데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비록 그가 오랜기간 존재감 없이 방황했지만, 이렇게 기다림에 답하듯 자신만의 캐릭터를 구축해가며 진정한 예능인으로 거듭나고 있는 길의 진화가 반가웠습니다. 확실히 이제는 길 스스로 예능을 즐기고 있는게 느껴집니다. 앞으로도 이 페이스를 유지해서 무도에 활력을 불어 넣었으면 좋겠습니다.

 

 

공유하기 링크

 

3 Comments
댓글쓰기 폼